• facebook 바로가기
  • 트위터 바로가기
  • 블로그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링크드인 바로가기
  • RSS 바로가기
상단검색

날짜   :

~

정렬   :

투자 뉴스

2018.10.04
조회수 :
109
삼성 브랜드가치 세계 6위…현대·기아차도 100위내 포함


인터브랜드 '2018 글로벌 100대 브랜드' 명단 발표
애플·구글은 6년 연속 1·2위…아마존 첫 '톱3' 진입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전자[005930]의 브랜드 가치가 600억달러에 육박하며 세계 6위에 랭크됐다.

현대차[005380]와 기아차[000270]도 각각 36위와 71위를 기록하면서 올해 '전 세계 100대 브랜드'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이들 3개 우리 브랜드의 가치 총액은 800억달러를 넘어섰다.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전문업체인 '인터브랜드'(Interbrand)가 4일 발표한 '2018년 베스트 글로벌 브랜드'(Best Global Brands 2018)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와 같은 6위에 올라 7년 연속 '톱10'에 포함됐다.

삼성전자의 올해 브랜드 가치는 598억9천만달러로, 지난해보다 6% 늘어난 것으로 평가됐다.

지난 2011년에는 17위였으나 이후 ▲ 2012년 9위(329억달러) ▲ 2013년 8위(396억달러) ▲ 2014년 7위(455억달러) ▲ 2015년 7위(453억달러) ▲ 2016년 7위(518억달러) ▲ 2017년 6위(562억달러)에 이어 또다시 10위 내에 들었다.

삼성전자는 테크놀로지 분야에서는 페이스북, 인텔, 시스코, 화웨이 등을 제치고 애플,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에 이어 4위였다.

현대차의 브랜드 가치는 135억3천500만달러로, 작년보다 3% 늘었으나 순위는 35위에서 36위로 한 계단 떨어졌다. 기아차도 작년보다 4% 증가한 69억2천500만달러로 평가됐으나 순위는 69위에서 71위로 내려갔다.

올해 100위 내에 든 이들 3개 우리나라 브랜드의 가치는 총 803억5천만달러로, 작년보다 5.5% 늘었다. 미국과 독일, 일본, 프랑스에 이어 국가별 브랜드 가치 총액으로는 다섯번째였다.

올해 글로벌 브랜드 가치 1위는 작년보다 15% 늘어난 2천144억8천만달러의 애플이었고, 구글이 10% 증가한 1천555억600만달러로 그 뒤를 이었다. 두 업체는 6년 연속 1·2위 자리를 지켰다.

아마존(1천7억6천400만달러)은 무려 56%의 브랜드 가치 상승을 기록하면서 작년보다 2계단 오른 3위로, 처음 '톱3'에 진입했다.

이밖에 마이크로소프트(4위·927억1천500만달러)와 코카콜라(5위·663억4천100만달러), 도요타(7위·534억400만달러), 메르세데스벤츠(8위·486억100만달러), 페이스북(9위·451억6천800만달러), 맥도날드(10위·434억1천700만달러) 등이 '글로벌 10대 브랜드'로 선정됐다.

올해 처음 100대 브랜드에 진입한 샤넬(200억500만달러)이 단번에 23위를 차지했고, 스포티파이(51억7천600만달러)도 92위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순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보고서는 "산업별로는 럭셔리 분야의 브랜드 가치가 42%나 늘어나며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면서 "테크놀로지와 자동차 산업 브랜드 가치가 전체의 50%를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human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8.10.03)

다음글
1∼3분기 외국인직접투자 192억달러…4년 연속 200억 눈앞
이전글
韓-UAE, 수출입안전관리 약정 발효…"연 94억원 절감"

공유하기

  • Facebook
  • Twitter
  • Twitter
  • Print
PRINT

추천 컨텐츠

IK 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