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바로가기
  • 트위터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RSS 바로가기
상단검색

날짜   :

~

정렬   :

투자 뉴스

2019.04.22
조회수 :
247
올해 '글로벌 강소기업' 200개사 선정…4년간 맞춤형 지원


평균 매출 267억원, 매출 대비 수출비중 평균 30%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22일 세계 시장을 선도할 유망 중소기업 200개사를 올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글로벌 강소기업은 중소기업의 수출 기업화와 한국형 히든챔피언(인지도가 낮아도 세계적 경쟁력을 보유한 중소기업) 육성을 위해 중기부와 지방자치단체, 민간 금융기관이 집중 지원하는 중견기업 후보군이다.

면역치료 신약개발 전문기업으로 영국 파이낸셜타임즈가 지난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 급성장 1천대 기업'으로 선정한 ㈜바이오리더스, 음주측정기 국내 점유율 1위 기업인 ㈜센텍코리아, 산업 현장에서 사용한 열을 회수해 활용하는 흡수식 냉동기 제조업체인 ㈜월드에너지 등이 명단에 포함됐다.

지정된 기업의 평균 매출액은 267억원, 3년 평균 매출액 성장률은 23.7%, 매출액 대비 직수출 비중 평균은 30.3% 등이다.

중기부는 지방중소벤처기업청 및 지자체, 지역 유관기관과 외부 전문가의 3차에 걸친 심층 평가를 거쳐 이들 200개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정된 기업은 앞으로 4년간 중기부와 지자체, 민간 금융기관 등에서 제공하는 맞춤형 패키지 지원을 받게 된다.

중기부는 해외 마케팅과 기술개발 사업 선정 시 우대, 지자체는 지역별 글로벌 강소기업 전용 사업화 및 인력 프로그램, 민간 금융기관은 융자와 보증을 지원한다.

중기부 관계자는 "이 기업들이 글로벌 선도 중견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현장에서 지자체, 민간기관과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jos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04.22)

다음글
두산인프라코어, 북미·유럽시장 매출액 두자릿수 성장
이전글
에너지기본계획안 공개…2040년 재생에너지 비중 30∼35% 늘린다

공유하기

  • Facebook
  • Twitter
  • Twitter
  • Print
PRINT

추천 컨텐츠

IK 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