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바로가기
  • 트위터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RSS 바로가기
상단검색

날짜   :

~

정렬   :

투자 뉴스

2019.05.10
조회수 :
506
캐나다 글로벌 물류기업, 부·진 경자구역 2천300억원 투자

켄달스퀘어, 첨단 물류센터 2곳 건립…1천400명 고용효과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두동지구에 글로벌 물류기업이 2천300억원을 투자해 첨단물류센터 두 곳을 짓는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은 캐나다 켄달스퀘어가 다음 달 말 준공 예정인 경남 창원시 진해구 두동지구 개발사업장에 창원로지스틱 파크와 켄달스퀘어 창원DC 등 두 곳의 첨단물류센터를 건립한다고 8일 밝혔다.

먼저 2020년 11월까지 조성 예정인 창원로지스틱 파크는 1천500억원을 들여 6만9천500㎡ 규모로 건설한다.

이곳에는 쿠팡, 위메프 등 온라인 쇼핑몰 기업이 입주해 물품 접수, 자동분류, 소포장, 지역별 직접배송 등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전자상거래 시스템을 운영할 예정이다.

또 올해 말까지 800억원을 들여 4만7천㎡ 규모로 조성하는 켄달스퀘어 창원DC를 조성해 LG전자 통합물류센터로 운영할 계획이다.

켄달스퀘어 창원DC는 창원 LG전자에서 생산하는 생활가전 제품을 분산 보관하는 통합물류센터로 운영한다.

두 곳의 첨단물류센터가 조성되면 창원로지스틱 파크에는 1천명, 켄달스퀘어 창원DC에는 400명 등 모두 1천400명의 신규고용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은 "두동지구에 들어서는 첨단 물류센터는 기존의 창고형 물류시스템과 비교해 같은 면적 기준으로 5∼10배의 획기적인 고용을 창출하는 효과를 낸다"며 "이번 투자유치로 지역 실업난 해소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05.08)

다음글
코트라, 유럽부흥개발은행과 신흥국 기업 지원 협약
이전글
쿠웨이트 신시장 개척…코트라, 비즈니스 파트너십 상담회

공유하기

  • Facebook
  • Twitter
  • Twitter
  • Print
PRINT

추천 컨텐츠

IK 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