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바로가기
  • 트위터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RSS 바로가기
상단검색

날짜   :

~

정렬   :

투자 뉴스

2019.06.14
조회수 :
217
1분기 해외직접투자 45%↑, 역대 최고액…국내투자 급감과 대조


제조업 해외투자는 140%↑…정부 "기저효과·대형 M&A·생산시설 증설 영향"

(세종=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올해 1분기 우리나라의 해외직접투자액이 45%가량 급증해 1981년 통계 집계 이후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국내 설비투자가 17% 넘게 급감한 것과 대조를 이뤘다.

14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1분기 해외직접투자 동향'을 보면 올해 1∼3월 해외직접투자액은 141억1천만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44.9% 증가했다.

분기별 투자액으로는 역대 최고이며, 증가율로는 2017년 1분기(62.9%) 이후 2년 만에 가장 높았다.

장도환 기재부 국제경제 과장은 이런 급증에 대해 "작년 1분기 투자(97억4천만달러)가 분기별 평균치(최근 9분기 평균 120억5천만달러)보다 대폭 감소한 데 대한 기저효과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1분기 해외직접투자액은 전분기보다는 6.7% 늘고, 종전 최고치였던 2017년 1분기(136억1천만달러) 대비로는 3.7% 증가하는데 그쳤다는 게 기재부의 설명이다.

해외직접투자는 2017년 4분기와 작년 1분기 감소했지만 작년 2분기부터 4개 분기 연속 늘었다.

해외직접투자를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이 전년 동기 대비 140.2% 늘어난 57억9천만 달러로, 지금껏 가장 많았다.

이는 현지시장 판매 확대를 위한 대형 M&A(인수합병)와 생산시설 증설 투자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지난 2월 CJ제일제당이 미국 2위 냉동식품업체 쉬완스를 2조1천억원에 인수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장도환 과장은 "미국에서 식품제조기업의 투자와 중국에서 전자회사의 디스플레이 투자 건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금융·보험업은 47억6천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48.2% 늘었고, 부동산업은 16억1천만달러로 36.4% 증가했다.

이는 수익률 제고를 위한 연기금, 자산운용사 등의 해외펀드 투자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이어 도매·소매업(6억9천만달러), 광업(3억3천만달러) 등 순이었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중국 등에서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미국으로의 직접투자는 36억5천만달러로 1년 전보다 95.2% 늘었다. 보호무역 확대로 인한 미국 현지시장 진출 목적의 투자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중국은 반도체, ICT 등 생산시설 증설을 위한 투자 증가로 156.1% 늘어난 16억9천만달러를 기록했다.

싱가포르에 대한 직접투자액은 10억8천만달러로 315.4%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51억8천만달러), 북미(41억7천만달러), 유럽(28억6천만달러), 중남미(15억7천만달러) 등 순이었다.

해외투자가 급증한 반면, 같은 기간 국내투자는 급감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1분기 국내 설비투자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17.4% 감소해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한창이었던 2009년 1분기(-19.0%) 이후 10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설비투자는 작년 2분기(-4.3%)부터 4개 분기 연속 내리막을 걷고 있다.

장 과장은 "우리나라는 소규모 개방경제로 현지 시장 진출을 위한 해외 투자 증가가 불가피한 측면이 있고, 다른 나라와 비교해 해외투자 총누적금액이 낮은 수준"이라며 "선진국으로 갈수록 해외 투자가 늘기 때문에 향후도 증가 추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의 집계를 보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해외직접투자 비중(2016년 기준)은 21.7%로 일본(28.4%), 미국(34.4%), 독일(39.4%), 프랑스(51.1%), 대만(60.7%) 등에 비해 낮은 편이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06.14)

다음글
경남 '항공우주산업 메카' 조성 밑그림 나왔다
이전글
한·노르웨이, 자율운항선박·로봇 등 공동개발 추진

공유하기

  • Facebook
  • Twitter
  • Twitter
  • Print
PRINT

추천 컨텐츠

IK 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