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바로가기
  • 트위터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RSS 바로가기
상단검색

날짜   :

~

정렬   :

투자 뉴스

2019.07.01
조회수 :
255
'뿌리산업 특화단지'로 구미·대구·부산·익산 추가 지정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기초 제조공정인 뿌리산업 특화단지로 경북 구미 금형산업, 대구 국가산단표면처리, 부산 녹산표면처리, 전북 익산 등 4곳을 추가 지정한다고 1일 밝혔다.

오는 2일 뿌리산업발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지정될 이들 4개 단지(입주업체 총 110개사)에는 금형, 표면처리 등 뿌리산업 전업종이 포함돼 있다.

이로써 전국의 뿌리산업 특화단지는 총 33개에, 단지내 입주기업은 1천59개사로 확대됐다.

뿌리산업은 주조, 금형, 용접, 열처리, 표면처리 등 제조 공정기술을 활용한 업종을 이른다. 자동차, 조선, 정보통신(IT) 등 국가기간산업인 주력 제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기초산업이다.

뿌리산업 특화단지는 뿌리기업의 집적화와 협동화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2013년부터 지정돼왔다.

특화단지로 지정되면 공동활용시설 구축과 공동혁신활동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이 같은 지원으로 그간 에너지·환경·생산 문제에서 개별기업의 비용부담을 덜고 작업환경도 개선해왔다.

산업부는 올해도 안산 도금협동화단지 등 7개 특화단지에 대해 총 63억원의 국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국비 지원비율을 30%에서 50%로 올리고, 공동활용시설 지원 대상에 편의시설을 포함해 뿌리기업의 근로환경 개선 효과가 기대된다.

sungji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06.30)

다음글
인천 송도11공구 산업용지 확대해 바이오클러스터로 조성
이전글
LS산전, 일본서 1천129억원 규모 태양광발전소 건설 수주

공유하기

  • Facebook
  • Twitter
  • Twitter
  • Print
PRINT

추천 컨텐츠

IK 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