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바로가기
  • 트위터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RSS 바로가기
상단검색

날짜   :

~

정렬   :

투자 뉴스

2019.08.23
조회수 :
304
개성공단 배후 물류단지 조성사업 '속도 낸다'


경기도-파주시-개성공단복합물류단지 업무협약 체결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개성공단 가동 재개 때 배후 물류단지 역할을 할 경기도 파주 복합물류단지 조성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경기도와 파주시는 23일 의정부시에 있는 경기도 북부청사에서 개성공단복합물류단지㈜와 '경기 파주 개성공단 복합물류단지 조성협약'을 체결하고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파주 복합물류단지 조성사업은 개성공단에서 16㎞ 떨어진 탄현면 성동리 21만2천663㎡에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생산용 원·부자재와 완제품을 보관할 물류시설, 개성공단 상품과 북한의 공산품과 특산품을 전시·홍보하는 판매장을 갖추는 사업이다.

개성공단복합물류단지가 시행하는 이 사업은 2013년 4월 개성공단 가동 중단과 2016년 2월 공단 폐쇄로 천문학적 피해를 보게 되자 공단 가동 재개 때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연내에 실시계획 승인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공사를 시작해 2021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와 파주시는 사업 시행에 필요한 물류단지 지정 및 실시계획 승인 등 각종 행정절차를 신속히 처리하고 물류단지 입주기업에 다양한 편의를 제공할 방침이다.

개성공단복합물류단지도 지역 주민을 우선 채용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협약식에서 "점점 나빠지는 우리 경제 활로를 찾기 위해서는 남북 간 교류와 경제협력을 확대하고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개성공단이 재개될 수 있도록 남북 간 경제협력을 재개하고 확대하는 것이야말로 우리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wyshi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08.23)

다음글
"'제자리걸음' 육상풍력 늘리자"…규제개선·밀착지원 강화
이전글
태양광·해상풍력·수소…부산 2030년 전력자립률 20% 목표

공유하기

  • Facebook
  • Twitter
  • Twitter
  • Print
PRINT

추천 컨텐츠

IK 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