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바로가기
  • 트위터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RSS 바로가기
상단검색

날짜   :

~

정렬   :

투자 뉴스

2019.11.14
조회수 :
40
벨기에 이차전지 소재 기업 충남에 1억 달러 투자 결정


천안공장 생산설비 증설…충남도 "수입 대체효과 1조8천억원"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벨기에에 본사를 둔 글로벌 이차전지 소재 기업이 충남에 1억 달러 규모 투자를 결정했다.

유럽을 방문 중인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12일 벨기에 화학소재 기업 유미코아사와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미 천안3산업단지에 입주해 있는 이 업체는 앞으로 5년간 1억 달러(1천163억4천만원)를 투자해 공장 생산시설을 증설할 계획이다.

유미코아사는 이차전지 핵심 소재인 양극재 분야 글로벌 선두업체 중 한 곳이다. 종업원이 1만7천명에 달하고 지난해 매출 4조3천억원을 기록했다.

충남도는 유미코아사의 투자가 계획대로 진행되면 5년간 수입 대체효과 1조8천614억원, 생산유발 효과 8천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2천억원 등 경제적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했다.

양 지사는 전날 네덜란드 바이오 식품·사료첨가제 업체 프로틱스사와도 1천500만 달러(174억5천만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양승조 지사는 "외국인 투자 기업들이 기업 본연의 활동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와 함께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11.12)

다음글
외교 갈등 중 2년만에 만난 한일 재계…"미래지향적 협력 지속"
이전글
한중, 스마트미터링 등 새로운 계량체제 대응·협력 강화

공유하기

  • Facebook
  • Twitter
  • Twitter
  • Print
PRINT

추천 컨텐츠

IK 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