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바로가기
  • 트위터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RSS 바로가기
상단검색

날짜   :

~

정렬   :

투자 뉴스

2019.11.19
조회수 :
295
글로벌 D램시장 1년만에 '반등'…삼성 점유율은 2년만에 최고


디램익스체인지 보고서…3분기 D램 매출 전분기 대비 4.1% 증가
작년 동기 비해선 절반 규모…'반도체 코리아' 합계 점유율 74.7%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작년 4분기부터 줄곧 쪼그라들던 글로벌 D램 시장이 마침내 소폭 반등했다. 이중 삼성전자[005930]의 점유율은 2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해 또 한 번 위세를 떨쳤다.

19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디램익스체인지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전 세계 D램 매출은 154억4천700만달러(약 18조35억원)로 전 분기(148억4천400만달러) 대비 4.1% 증가했다.

이 같은 D램 시장의 확대 전환은 지난해 3분기에 전분기 대비 9.0% 증가한 뒤 4분기부터 전분기보다 18.3% 급감한 것을 시작으로 줄곧 줄어들다가 1년 만에 회복 기류를 탄 것이다.

디램익스체인지는 "올해 2분기부터 수요 기업의 재고가 정상 수준으로 회복됐다"면서 "트럼프의 관세를 피해 출하를 서두르는 기업이 생기면서 D램 공급이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의 3분기 D램 매출은 71억1천900만달러(약 8조2천971억원)로 전체의 46.1%를 차지했다.

지난 2017년 2분기 점유율 46.2%를 찍은 이후 2년여만의 최고 기록이다.

삼성전자의 글로벌 D램 시장 점유율은 지난 4분기 41.3%로 내려앉으며 위태로운 듯 했으나 이후부터는 완만한 상승세를 이어온 바 있다.

SK하이닉스[000660]는 3분기 점유율이 28.6%로 전분기(28.7%)와 비슷했고, 이들 '반도체 코리아'의 3분기 합계 점유율은 74.7%에 이른다.

다만 3분기 글로벌 D램 시장은 작년 동기(280억200만달러)와 비교하면 여전히 '반 토막' 난 수준이며, 삼성전자의 D램 매출도 작년 동기보다 44.0% 줄었다.

또한 디램익스체인지는 "D램 판매가격이 20% 급락하면서 삼성전자의 영업이익률도 33%로 하락했다"면서 "삼성전자는 더 이상의 가격 조정을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한편 글로벌 D램 시장 3위인 미국 마이크론은 점유율 19.9%를 차지해 3년 만에 20%를 밑돌았다.

acui72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11.19)

다음글
靑 "한·아세안 정상회의서 공동비전 채택"…기업인 대거 집결
이전글
산업기술진흥원, 벨기에 IMEC과 '반도체 소부장' 기술협력

공유하기

  • Facebook
  • Twitter
  • Twitter
  • Print
PRINT

추천 컨텐츠

IK 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