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바로가기
  • 트위터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RSS 바로가기
상단검색

날짜   :

~

정렬   :

투자 뉴스

2020.01.22
조회수 :
29
정부, 리빙랩 기반 사회문제해결 연구개발에 180억 지원



과기정통부, 사회문제해결형 주요 R&D 2020년도 추진계획
재난안전 문제 대응 위한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 확대

지역 주민과 연구자가 함께 머리를 맞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리빙랩(Living-Lab) 기반 사회문제해결 기술개발이 본격 추진된다. 리빙랩은 수요자와 연구자가 함께 문제를 정의하고 과학기술적 해결방안을 탐색하는 개방형 추진체계를 의미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역현장 맞춤형 사회문제해결, 긴급현안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기술개발 등에 180억 원을 투자하는 2020년도 추진계획을 확정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추진계획 수립을 통해 지역에 따라 다양하게 발생하는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현장 맞춤형 사회문제해결 기술개발사업에 새로이 투자하는 한편, 기존 사업들은 실질적인 성과창출 및 확산에 초점을 맞추어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사회문제해결을 위해 지역 주민과 연구자가 함께 문제해결 전 과정에 참여하는 '국민공감·국민참여 R&SD 선도사업’이 새로이 추진된다.

지자체와 지역 주민이 직접 지역 문제를 발굴하고, 연구자와 함께 문제해결 기획부터 기술개발, 적용·확산까지 참여하는 지역 맞춤형 사회문제해결 기술개발을 행정안전부 등과 협업해 추진하는 한편, 지속적인 사회문제해결 기술개발 추진을 위해 관련 전문가 후보, 연구현황 등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하고, 동 사업의 기획 과정을 지원하는 ‘종합지원 허브'도 운영할 예정이다.

행안부와 공동으로 추진 중인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 사업은 예기치 못한 다양한 재난안전 문제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연구개발을 지원하는 긴급대응체계로, 올해는 50억 원으로 확대한다.

지난해 약물 성범죄, 붉은 수돗물, 아프리카 돼지열병 등 긴급한 현안을 선정하여 약물 탐지·분석, 수질 검사·모니터링, 질병 원격감시 시스템 개발 등의 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올해에는 이슈 모니터링 강화하고 1년 이내의 단기과제 발굴을 확대해 긴급현안에 대한 연구개발 대응력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조달청과 협업해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공공조달 연계형 국민생활연구 실증·사업화 지원’사업에는 37억 원을 지원한다. 과학기술을 활용하여 사회문제의 해결을 위한 신제품·서비스를 창출하는 ‘사회문제해결형기술개발’에는 22억 원을 투자한다.

이밖에 재난감지·예측을 위한 재난정보 공유플랫폼 개발, 재난 대응을 위한 재난정보 전달 및 건축물 화재관리 플랫폼 등 다양한 재난관리 단계(예측·감지·대응)에 공통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기술·서비스 개발을 위한 ‘재난안전플랫폼기술개발’사업에는 40억원을 투입한다.

과기정통부 최원호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추진하는 사회문제해결형 기술개발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연구 성과도출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지역 주민과 연구자가 함께 문제를 해결하는 새로운 방식을 도입하는 동시에, 기존 사업 역시 실질적인 문제해결로 이어질 수 있도록 내실 있게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뉴시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20.01.21)

다음글
인삼 수출, 지난해 처음으로 2억달러 돌파
이전글
정부, 의료기기 개발에 2025년까지 1조2천억 투입

공유하기

  • Facebook
  • Twitter
  • Twitter
  • Print
PRINT

추천 컨텐츠

IK 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