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바로가기
  • 트위터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RSS 바로가기
상단검색

날짜   :

~

정렬   :

투자 뉴스

2020.09.10
조회수 :
40
첨단분야 외국인 투자 기업에 현금지원 늘린다


대전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단지형 외투지역 지정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첨단 분야에 대한 외국인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현금지원을 늘리는 등 인센티브가 대폭 강화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일 제2회 외국인투자위원회를 열고 첨단산업 유치를 위한 '소재부품장비 2.0' 후속 조치 등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외투기업에 대한 '현금지원제도 운영요령'과 '외투 지역 운영지침'을 각각 개정했다.

우선 첨단산업의 경우 외투기업에 대한 현금지원 비율을 최대 30%에서 40%로 상향 조정했다. R&D 센터를 조성하면 기존 40%에서 50%까지 지원해주기로 했다.

국고보조율도 수도권은 30%에서 40%로, 비수도권은 60%에서 70%로 각각 10% 포인트씩 올렸다.

대학교 내 첨단 R&D 센터를 '서비스형 외투 지역'으로 지정할 경우 입주기업에 대한 건물임대료 지원도 50%에서 75% 이내로 늘리기로 했다.

위원회는 이날 바이오와 신재생 분야 등에서 외국인 투자를 중점 유치하기 위해 대전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를 '단지형 외투지역'으로 새로 지정했다. 대전에 외투지역이 조성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단지형 외투지역은 8만3천566㎡(약 2만5천278평) 규모로 조성된다. 현재까지 8개 기업(투자액 2천410만달러) 입주가 예정돼있다.

위원회는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시스템 생산업체인 베바스토코리아홀딩스가 충남 당진 송산 2-2 외투 지역에 입주하는 건도 승인했다.

아울러 이차전지 배터리 업체인 천안의 한국유미코아와 고성능 전력반도체 설계 분야의 라이언세미컨덕터 R&D 센터 2곳을 '외투 R&D 센터'로 새로 지정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조치를 계기로 첨단분야에 대한 외국인 투자자의 관심이 커지길 기대한다"면서 "'첨단산업 세계 공장화' 달성을 위해 외투기업에 우호적인 환경을 조성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0.09.09)

다음글
예비유니콘·스타트업 위한 온라인 해외 투자설명회 개최
이전글
산업부, 연구개발 우수기업에 R&D 규제 일괄 면제

공유하기

  • Facebook
  • Twitter
  • Twitter
  • Print
PRINT

추천 컨텐츠

IK 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