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남도, 2016년에 중소기업 공동훈련센터 확대
작성일
2015.12.21
조회수
136

충남도는 중소기업 인력양성과 직무능력 향상을 위한 훈련 사업 수행기관을 1곳에서 4곳으로 확대 운영된다고 20일 밝혔다.

도는 최근 ‘2016년도 충청남도 인력양성계획안’이 정부 심사를 최종 통과함에 따라 공동훈련센터 인프라 지원금과 훈련과정 운영비로 국비 125억원을 확보했다.

이번에 확보한 국비는 올해 16억원의 8배 가까운 금액이다.

현재 한국기술교육대 1곳에서 진행하던 훈련사업을 내년에는 건양대와 한국기계산업진흥회, 충남인력개발원으로 확대, 총 4곳에서 공동훈련사업을 진행한다.

도는 공동훈련센터 확대 운영을 위해 도내 전문훈련기관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사전 개최하고 훈련기관의 동참을 유도하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그동안 대전·세종지역 인적자원개발위원회 관할 구역이던 공주지역을 충남지역 인적자원개발위원회 관할구역으로 편입시키는 성과를 거뒀다.

4개 공동훈련센터에서는 총 90개 과정 4235명에 대한 교육 훈련을 실시하며, 도내 중소기업 채용예정자 과정(28개 과정 1005명)과 재직자 과정(62개 과정 3230명)으로 구분 운영한다.

공동훈련센터별 교육인원은 한국기술교육대 21개 과정 1620명, 건양대 18개 과정 770명, 한국기계산업진흥회 34개 과정 1015명, 충남인력개발원 17개 과정 830명이다. 올해는 23개 과정 1560명을 대상으로 훈련 사업을 진행했다.

도 관계자는 “공동훈련센터는 수요자 중심의 지역산업 맞춤형 인력양성 사업을 수행하는 곳으로 그 동안 부족했던 지역의 훈련 인프라와 프로그램 문제가 해소되고, 도민의 훈련기관 접근성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5.1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