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2018년 올해의 관광도시'에 강화·공주
작성일
2016.01.25
조회수
131

(세종=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인천 강화군과 충남 공주시를 '2018년 올해의 관광도시'로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올해의 관광도시 사업은 관광 잠재력이 큰 중소도시를 선정해 관광콘텐츠 개발, 환경 개선, 홍보·마케팅 등에 3년간 국비 최대 25억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강화군은 참성단, 고인돌, 팔만대장경, 고려궁지, 외규장각 등 다양한 역사·문화자원을 관광상품화해 '감성으로 살아 숨쉬는 역사·문화도시'를 실현할 계획이다.

공주시는 금강과 계룡산을 품은 자연환경과 세계문화유산 등재 경험을 토대로 농촌체험마을, 황새바위, 풀꽃문학관 등 아직 대중에 알려지지 않은 명소를 중심으로 '젊은 세대가 즐길 수 있는 흥미진진한 관광도시' 육성에 나선다.

차별화한 관광 콘텐츠, 관광 기반, 관광 추진 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들 도시를 선정했다고 문체부는 설명했다.

2016년 무주·제천·통영, 2017년 강릉·고령·광주 남구를 포함해 지금까지 올해의 관광도시로 모두 8개 도시가 선정됐다.

ric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6.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