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남도, 미래 경제위기 예측·대응 시스템 도입
작성일
2016.08.02
조회수
169

충남도가 경제 위기를 미리 예측해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연내 도입한다.

도는 최근 ‘충남 경제위기 대응 시스템 구축 사업’ 착수보고회를 갖고, 시스템 구축을 본격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충남 경제 위기 대응 시스템은 도내 각 산업 동향이나 자료, 지수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분석함으로써 향후 발생할 수 있는 경제 위기 상황을 미리 감지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중앙정부에서는 지난 1997년 IMF 외환위기와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를 겪으면서 조기경보시스템을 구축·운영하고 있으나, 특정 지역 맞춤형 시스템은 도가 처음이다.

이번 시스템 구축 추진은 도내 산업이 대기업과 제조업, 중국 수출 편중 등으로 대외 경제 변화 대응에 취약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경제 상황 변화에 따라 비상사태 대응 계획(컨틴전시 플랜)을 수시로 보완하고, 긴급 상황에 대비한 행동 계획(액션플랜)과 매뉴얼을 작성, 경제 위기를 미리 감지하고 대응해 나아간다는 복안이다.

올 연말 구축해 가동할 예정인 이번 시스템을 통해서는 도내 주력 산업인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철강, 자동차 부품산업의 동향과 위기 징후를 선제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

시스템은 또 산업구조와 금융, 부동산, 가계부채 등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의미 있는 정책 대안도 제시하게 된다.

김하균 도 경제산업실장은 “충남은 대외 경제 환경 변화에 민감한 경제 구조를 가져 위기 발생 시 지역경제 전반에 미치는 악영향이 클 수밖에 없다”며 “이번 시스템은 위기 시 유관기관 간 정책 공조를 통한 신속 대응으로 충남 경제의 대내·외 신인도를 제고하고, 경제 불확실성 완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며, 궁극적으로 안정적인 지역경제 관리를 통한 도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이번 시스템 구축을 위해 지난 1∼5월 금융·경제 분석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회의를 개최, 시스템 구축 방향과 범위, 중점 추진 사항 등 전반에 대한 자문을 받았다.

시스템 구축은 지난 2005년 중앙정부 경제조기경보시스템 구축 및 운영에 참여해 온 산업연구원이 수행하게 된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6.0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