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부여서 '한·일 고대 성곽도시 포럼'…보전·활용방안 논의
작성일
2016.09.20
조회수
327


(부여=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충남 부여군과 (재)백제고도문화재단은 백제역사유적지구 세계유산 등재 1주년을 기념해 오는 30일 부여롯데리조트에서 '한·일 고대 성곽도시 포럼'을 개최한다.

'한·일 고대 성곽유산의 지속가능한 보전과 활용'이란 주제로 한국과 일본의 자치단체장과 전문가를 초청한다.

이날 포럼에는 백제고도문화재단 책임연구원인 이동주 박사와 일본 후쿠오카 현 소속 규슈역사자료관 오자와 요시노리 연구원이 '고대 성곽유산 보존정책'에 대한 주제발표를 한다.

이어 건국대학교 세계유산대학원 홍현철 교수가 좌장을 맡고 이용우 부여군수를 비롯한 일본 다자이후 시장, 오노조 부시장, 키야마정 부 정장, 쯔시마시 부시장 등이 '한·일 고대 성곽유산의 활용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발표와 토론을 한다.

참가자들은 포럼에 앞서 백제의 대표 성곽유산인 부여 나성을 비롯한 능산리 고분군, 정림사지 등을 직접 돌아본다.

이용우 부여군수는 "백제가 사라진 지 1천350여년이 지났지만, 우리 지역과 일본 규슈지역을 중심으로 백제의 성곽들이 곳곳에 남아 있다"며 "이번 포럼을 계기로 한·일 고대 성곽유산 보유 도시 간 지속적인 우호 교류활동을 통해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성곽유산의 지속 가능한 보존관리와 활용을 위한 학술 교류활동도 활발하게 추진해 나갈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일본 규슈지역에는 백제 부흥군의 마지막 전투인 백강 전투에서 패한 일본이 나·당 연합군의 침공에 대비하기 위해 축성한 외곽성인 미즈키(水城), 외곽 산성인 오노조(大野城)와 키이조(基肄城) 등도 있다. 일본서기에는 이 성곽들에 대해 '백제에서 망명한 귀족들이 관련돼 있다'고 기록하고 있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6.0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