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다국적 가구기업 '이케아' 충남 계룡에 들어선다
작성일
2016.10.14
조회수
289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LH 대전충남본부는 13일 대전 서구 둔산동 LH에서 다국적 가구 기업 이케아와 계룡대실 지구 내 유통시설용지 9만7천㎡에 대해 부지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이케아는 계룡시가 대전시와 인접해 있으면서도 부지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계룡대실지구에 대규모 유통시설부지가 있어 즉각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는 점 등 때문에 공개경쟁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LH는 이번 이케아와의 부지매매계약으로 그동안 사업 추진이 어려웠던 계룡대실 도시개발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남훈 LH 계룡대실 도시개발사업단장은 "이케아 광명점이 들어선 뒤 지난해 광명시 아파트 매매가격이 11.3% 오르는 등 지역 부동산 시장에 큰 영향을 미쳐 '이케아 효과'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했다"면서 "내년 하반기 이케아 개장을 앞둔 고양점 인근 원흥, 삼송, 고덕지구 역시 집값이 오르는 등 기대감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계룡대실지구는 호남고속도로 계룡 나들목에서 1.5km 떨어져 광역교통여건이 좋고, 이케아 입점 효과까지 겹쳐 부동산과 상가 활성화에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LH는 2018년까지 60만4천㎡에 이르는 계룡대실 도시개발사업을 마칠 예정이며, 다음달 우선 이주자택지를 공급한 뒤 내년 상반기부터 공동주택용지, 상업용지, 준주거용지 등을 차례로 공급한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6.1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