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獨 자동차부품업체 천안에 500만 달러 투자…충남도와 협약
작성일
2017.02.16
조회수
251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독일의 자동차 부품기업 에차가 충남 천안에 500만 달러를 투입해 생산시설을 건립한다.

충남도는 16일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에차와 투자협약(MOU)을 했다고 밝혔다.

에차는 2022년까지 500만 달러를 투자해 천안5산업단지 외국인투자지역 6천227㎡에 트렁크 개폐장치 등 자동차부품 생산공장을 건립한다.

도와 천안시는 에차가 공장을 원활하게 설립·가동할 수 있도록 각종 인프라와 행정력을 지원키로 했다.

이 시설이 가동되면 앞으로 5년간 매출 1천700억원, 직접고용 50명, 생산유발 1조2천억원, 부가가치 유발 8천500억원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도는 기대했다.

지난해 기준 종업원 5천200명에 매출액 9천500억원을 기록한 에차는 러시아·일본·중국 등 세계 14개국에 18개 공장을 보유한 다국적 기업이다.

김영범 도 경제산업실장은 "에차의 투자는 도내 관련 산업 경쟁력 향상은 물론 고용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토슨 그라이너 에차 최고경영자(CEO)는 "지역주민을 우선 고용하는 등 협약 내용 실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7.0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