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남테크노파크, 기술 거래 최우수 기관 '우뚝'
작성일
2017.05.10
조회수
138

충남도는 최근 실시된 산업통상자원부의 ‘기술 거래 촉진 네트워크’ 사업계획 평가에서 충남테크노파크(이하 충남TP)가 전국 9개 컨소시엄 중 종합점수 1위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그동안 충남TP는 독자적인 기술 사업화 프로세스인 IFC 프로그램(Inno-Fast Consulting Program), 정량적·정성적 추진 성과 사례, 기술 수요의 속성과 특성에 따른 맞춤형 지원 전략 등 체계적이고 실현 가능한 기술 거래 중개 전략을 수립, 타 시·도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며 이번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충남TP의 성공적인 기술 거래 사례로는 주력 아이템을 변경한 뒤 5년 동안 매출액을 18배 늘리고, 16건의 지식재산권을 획득하며 고도성장의 발판을 마련한 ‘엔스퀘어’가 꼽혔다.

엔스퀘어는 충남TP를 통해 ‘이동로봇의 위치인식 장치 및 방법’, ‘레이저 스캐닝 기술’ 등 무인 반송차의 핵심 기술을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과 광주과학기술원(GIST)로부터 이전 받아 주력 아이템을 물류로봇제어시스템으로 바꿨다.

지난해 충남TP는 68건의 기술이전(11억 4900만 원) 성과를 달성했다. 국가기술사업화 종합정보망(NTB)를 통해 판매기술 495건, 수요기술 201건을 등록하는 등 기술 이전 플랫폼 역할을 톡톡히 해낸 바 있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대학과 연구소 등에 산재돼 있는 유망 혁신 기술을 적극 찾고, 이를 필요로 하는 지역 중소·중견기업에 중개·알선해 혁신적인 성장을 일굴 수 있도록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TP는 지난 2009∼2015년 사업성과 기준 7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으며, 공공 기술 거래 최고 기관으로 자리를 굳혀가고 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7.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