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日 4개 기업 천안·아산·당진에 7천만달러 투자…충남도와 MOU
작성일
2017.05.30
조회수
174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반도체 제조용 특수가스 생산 기업인 칸토덴카 등 일본 4개 기업이 충남 천안, 아산, 당진에 7천만 달러를 투자해 생산시설을 건립한다.

24일 충남도에 따르면 투자유치를 위해 일본을 방문 중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이날 도쿄 뉴오타니호텔에서 주니치 하세가와(Junichi Hasegawa) 칸토덴카 대표, 오가와 신야(Ogawa Sinya) 태평양 공업 대표, 카지키요 히로시(Kazikiyo Hirosi) 도레이 인터내셔널 대표 등과 이런 내용의 투자협약서에 서명했다.

칸토덴카는 천안 5산업단지 외국인투자지역 8천831㎡에 2천만 달러를 투자해 반도체 제조용 특수가스를 생산하는 공장을 세운다.

태평양공업도 2천만 달러를 투자해 아산 득산농공단지에 자동차 부품 생산 공장을 증설하고, 도레이 인터내셔널은 500만 달러를 들여 당진 송산2 일반산업단지에 물류기지를 신설한다.

충남도는 이들 기업이 공장을 원활하게 설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생산시설이 가동되면 5년 동안 신규 고용 200명, 매출 1조4천억원, 수출 5천억원 등의 경제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도는 기대했다.

안 지사는 협약식에서 "충남을 찾는 일본 유수의 글로벌 기업들이 늘고 있다"며 "이번 신·증설 투자를 통해 기업이 성장하고 충남과 대한민국의 경제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7.0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