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천안·아산, 해외 자동차부품·반도체 기업 유치 이끌어
작성일
2017.06.05
조회수
257

충남 천안시와 아산시가 잇따라 자동차부품과 반도체 중심으로 미국 등 해외기업 유치를 이끌어냈다.

천안시는 지난 27일 미국 뉴저지 현지에서 인터페이스(Interface)와 국내 기업 코리아 씰팩이 합작으로 천안5산업단지 외국인투자지역 4884㎡용지에 자동차 부품공장을 설립을 위한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자동차 부품을 전문으로 생산하는 미국의 인터페이스 기업은 천안 외투지역에 500만 달러를 투자할 예정이다.

천안시는 이날 국내 기업인 파인에코를 비롯해 반도체태양광 기판 부품을 생산하는 미국 에덴777(Eden777) 기업과 5년간 500만 달러를 투자해 천안 외투지역 5811㎡용지에 생산 공장 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천안시는 이번 외자유치를 위해 미국 출장길에 앞서 지난 25일 인천공항에서 독일 아마쎌 지오스 에어로젤(AJA)과 5년간 천안 외투지역에 1100만 달러를 투자해 고무발포단열재 생산공장 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상태다.

천안시는 이들 3개 기업이 천안에 투자할 경우 연간 5820억원 규모의 매출과 210여명의 고용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아산시도 지난 24일 글로벌 자동차부품 제고기업인 일본의 패시픽 인더스트리얼(Pacific Industrial)과 2020년까지 2000만 달러를 투자해 아산 득산 농공단지 8816㎡ 용지에 자동차 부품 생산 공장 건립을 이끌어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7.0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