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남도, 드론으로 지적재조사사업 실시
작성일
2017.06.09
조회수
155


충남도가 드론을 활용, 지적재조사사업에 나선다.

도는 4차 산업혁명의 주역인 ‘드론’을 활용, 지적도상 경계가 실제 토지현황과 일치하지 않는 지적불부합지의 공부상 위치와 경계・면적 등 등록사항을 바로잡는 지적재조사사업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도는 올해 지적재조사 대상지인 도내 19개 사업지구에 대해 무인비행장치(UAV, 드론)를 이용한 정밀 항공촬영을 완료하고 고해상도의 항공사진을 15개 시·군에 제공했다.

이번에 촬영한 항공사진은 5㎝ 이하의 해상도로 제작돼 자동차 번호판까지 확인이 가능할 정도의 고정밀 사진이다.

도는 이 고해상도 정사영상을 활용하면 직접측량 방식의 재조사측량과 동일한 측량성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논산시, 부여군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하는 등 드론의 다양한 행정접목을 시도하고 있다.

고해상도 항공사진을 활용하면 토지이용현황과 건축물 현황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소유자의 토지경계 확인 및 경계조정에 활용함으로써 토지소유자 편의와 이해를 도모할 수 있어 사업진척이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도 관계자는 “지적재조사사업은 100여 년간 사용해온 종이지적을 디지털 지적으로 구축하는 사업으로 최신의 드론을 활용하면 토지경계 확인이 쉽고 소유자 간 경계조정 협의 시 주민편의를 도모할 수 있다”며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지적재조사사업은 100여 년 전 일제가 만든 종이 지적을 첨단기술의 디지털 지적으로 구축하는 국책사업으로, 토지 활용도가 높은 땅으로 새롭게 디자인 하는 사업이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7.0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