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한일 합작 젤라틴 기업 당진에 공장 건립…3천만 달러 투자
작성일
2017.07.24
조회수
123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한국과 일본의 젤라틴 전문기업이 합작해 충남 당진에 생산 시설을 설립한다.

충남도는 안희정 충남지사와 레이먼드 머즈 일본 니타젤라틴 대표, 김경림 삼미산업 대표, 김홍장 당진시장 등이 24일 도청에서 이런 내용의 투자협약(MOU)을 했다고 밝혔다.

니타젤라틴과 삼미산업 합작법인은 3천만 달러를 투자해 당진 송산 2-1 외국인투자지역 2만4천684㎡의 부지에 식품·의약용 젤라틴(동물의 껍질, 힘줄, 연골 등을 구성하는 천연단백질인 콜라겐에서 추출하는 단백질) 생산 공장을 건립한다.

니타젤라틴은 일본 최고 젤라틴 전문기업으로 아시아권 업계 1위로 알려졌고, 삼미산업은 국내 최초 젤라틴 기업으로 기술력과 영업력을 갖춘 중견 기업이다.

투자가 예정대로 이뤄지면 향후 5년간 매출 1천억원, 수출 600억원, 직접고용 50명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안희정 지사는 "이번 투자가 식의약 연관산업의 발전 및 고용창출 등 지역 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성공적인 투자를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레이먼드 머즈 대표와 김경림 대표도 "충남도의 적극적인 투자유치 활동이 부지 선정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며 "고용창출 등 지역 발전은 물론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에도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충남도는 이번 투자협약으로 34개 외국 기업을 유치하며 민선 6기 외자유치 목표(33개 기업)를 초과 달성했다고 밝혔다.

도 관계자는 "글로벌 경기 불안정으로 투자심리가 위축된 상황 속에서도 외자유치 목표를 조기에 초과 달성했다"며 "하반기에도 우수한 외투기업을 유치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7.0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