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한화, 당진에 세계최대 수상 태양광발전소 건설
작성일
2017.11.02
조회수
111


'14만명 동시사용 가능' 100㎿ 규모 생산능력…2020년 가동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한화그룹이 세계 최대규모의 수상 태양광발전소를 충남 당진에 건설한다.

한화그룹은 2일 "한국농어촌공사가 당진 석문호에 조성하는 100㎿ 규모의 수상 태양광발전소 건설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한화종합화학과 한국중부발전㈜이 공동 구성한 컨소시엄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수상 태양광발전소는 인·허가 등 준비 과정을 거쳐 오는 2019년부터 공사가 시작돼 2020년부터 본격 가동될 예정이다.

현재 전세계에서 가장 큰 수상 태양광발전소는 중국 안후이(安徽)성에 있는 40㎿ 규모의 발전소이며, 국내에서 가동하고 있는 최대 태양광발전소는 역시 40㎿급의 영월 태양광발전소다.

따라서 준공될 경우 전세계에서 가장 큰 수상 태양광발전소이자 국내 최대 태양광발전소가 된다.

석문호 수면 위 120만㎡에 걸쳐 조성되는 이 태양광발전소의 면적은 축구장 168개가 들어갈 수 있는 크기다.

이 발전소가 생산하는 100㎿의 전기량은 약 14만명이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양으로, 당진시의 모든 시민이 사용하는 전기량에 육박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수상 태양광발전은 기존 지상 태양광발전 기술과 부유식 구조물 기술을 융합한 새로운 형태의 발전 방식으로, 국토의 효율적인 이용과 그늘을 피할 수 있는 장점 등 효율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한화종합화학의 태양광 사업 자회사인 한화솔라파워 차문환 대표는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20%까지 높이겠다는 정부의 에너지정책 목표 달성에 보탬이 되기 위해 사업을 차질없이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human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7.1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