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태안 안면도에 도농복합휴양 테마마을 팜컬처시티 조성
작성일
2018.01.04
조회수
76


2028년까지 2단계로 나눠 조성…1천592가구 규모 전원형 주거공간 제공

(태안=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충남 태안군 안면도에 들어설 도시농촌형 복합휴양도시 '태안 팜컬처시티 조성사업'의 밑그림이 나왔다.

3일 ㈜원마운트가 태안군에 제출한 사업계획서에 따르면 안면·고남지역 지포지구 일대 234만8천670㎡(71만1천720평)의 터에 올해부터 2028년까지 단계별로 팜컬처시티를 조성해 1천592가구의 전원형 주거공간을 제공한다.

2023년까지 진행되는 1단계 사업에서는 네덜란드 플라워타운, 몽마르트 컬처타운, 스페인 익사이팅 타운이 조성되며, 이후 2028년까지는 2단계 사업으로 덴마크 팜타운, 팜스쿨, 오가닉 팜 등이 들어선다.

이와 함께 워터 슬라이드, 루지, 일루미네이션, 뮤직 포레스트, 힐링센터 등의 관광시설을 비롯해 테마 갤러리, 프로방스 공원, 카페 거리, 파머스 마켓, 맛집 거리, 특산품 공방 등 특화거리가 함께 조성돼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들에게 자족형 정주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군이 구상하고 있는 팜컬처시티는 스마트팜과 컬처타운, 페스티벌이 어우러진 신개념 도농 복합관광도시로, 미래 신성장산업인 스마트 농업을 기반으로 농업과 관광을 매개체로 두고 지역공동체를 형성해 거주민과 관광객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공간을 말한다.

군은 지난해 6월 ㈜원마운트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주거와 관광·휴양을 콘셉트로 소득수준이 높은 베이비부머 세대와 새로운 소비계층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뉴 시니어(New Senior) 층을 대상으로 한 인구 유입시설을 구상해 왔다.

사업주체인 ㈜원마운트는 배병복 회장이 직접 일본의 아소팜랜드를 비롯해 네덜란드, 스페인, 프랑스, 덴마크 등 세계 각지의 전원마을을 방문해 팜랜드 조성 방안을 강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팜컬처시티 조성으로 3천884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2천418억원의 부가가치유발효과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은 팜컬처시티에 다양한 관광 상품과 체험형 문화축제를 가미해 안면도를 대한민국의 대표 관광지로 만들 계획이다.

한상기 군수는 "안면도 지포지구 개발사업이 신속하고 활기차게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min365@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8.0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