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부여군, 세계유산 능산리 고분군 ICT 콘텐츠 구축한다
작성일
2018.03.20
조회수
95


(부여=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충남 부여군은 세계유산인 능산리 고분군지구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 백제역사콘텐츠 구축 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부여군은 19일 브리핑실에서 이용우 군수를 비롯한 부군수, 실·과·소장, 사업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능산리 고분군지구 ICT 백제역사콘텐츠 구축 착수 보고회를 했다.

능산리 고분군지구 ICT 백제역사콘텐츠 구축 사업은 능산리 고분군 전시관 내부 346㎡에 12억원을 투입해 오는 10월까지 추진하는 것이다.

능산리 고분군, 나성, 능산리 사지, 백제금동대향로 등 세계유산 능산리 고분군지구와 나성지구에 있는 문화유산을 스토리텔링하고 다양한 최첨단 ICT 기술을 접목해 관람객에게 흥미롭고 감성적으로 문화유산을 만나 볼 수 있도록 ICT 아트 뮤지엄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 사업의 스페셜 공간은 360도 스크린 가상현실(VR) 시네마 존이다.

이곳에서는 백제금동대향로와 동하총 고분벽화를 엮어 왕의 영혼을 지키는 사신 이야기와 생명이 살아있는 향로의 세상 속을 '풀(FULL) CGI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해 모든 생명이 살아 움직이는 생생한 향로 속 세상을 360도 가상현실 세계에서 체험할 수 있다.

또 금동대향로·석조 사리감 홀로그램, 부여 문화유산의 정보를 담은 인터렉티브 터치 테이블, 돌방무덤체험 포토존, 능산리 사지복원 증강현실(AR), 나성 디자인 월(wall) 등 실감형 백제역사 체험 콘텐츠를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도록 조성된다고 군은 설명했다.

군은 이외에도 10억원을 들여 자가진화형 인공지능 홀로그램 도슨트와 직접 사비 백제에 대해 대화를 주고받을 수 있는 사비도성 ICT 가상복원 콘텐츠를 옛 부여박물관에 구축해 오는 7월 개관하고, 정림사지 박물관에도 2019년까지 40억을 투자해 정림사지 ICT 백제역사 체험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8.0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