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당진 석문국가산단에 천연가스 인수기지 들어선다…국내 5번째
작성일
2018.03.29
조회수
130


2031년까지 20만㎘급 LNG 저장탱크 10기· LNG 하역설비 등 설치 (당진=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충남 당진시 석문면 석문국가산업지에 천연가스(LNG) 인수기지가 조성될 전망이다.

당진시와 한국가스공사는 석문국가산업단지를 국내 5번째 천연가스 인수기지 조성지로 확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제5 LNG 인수기지 건설사업은 2015년 '제12차 장기 천연가스 수급계획'에 따라 추진되는 사업이다.

석문국가산단에는 2031년까지 20만㎘급 LNG 저장탱크 총 10기, LNG 하역설비, 기화 송출설비 등이 들어선다.

1단계로 2025년까지 20만㎘급 LNG 저장탱크 4기가 먼저 준공될 예정이다.

가스공사는 2016년 4월부터 전국 임해지역을 대상으로 제5기지 입지조사에 착수, 지난해 9월 석문국가산단을 우선 협상지로 선정했다.

시는 제5기지 건설사업에 대한 지역주민 의견 수렴을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2개월간 한 차례의 전문가 토론회와 세 차례의 공청회를 열었다.

이를 통해 LNG 안전협의체 설치운영, 지역 상생발전 방안 수립 등 지역주민의 요구사항이 제5기지 건설에 반영되자 충남도, 당진시, 가스공사는 지난 27일 '제5기지 건설 사업을 위한 기본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에는 제5기지 사업내용, 항만시설 설치, 해양환경 보전, 보상 및 민원, 인‧허가에 대한 상호 협조 등이 담겼다.

당진시와 가스공사는 앞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지역 협력사업 추진 등을 담은 별도의 상생협약을 맺기로 했다.

제5기지 최종 입지 선정이 마무리됨에 따라 가스공사는 올해 하반기 기획재정부에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른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하는 등 사업 추진을 위한 후속 절차에 돌입한다.

시 관계자는 "최종 입지 선정이 마무리된 만큼 사업이 잘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LNG 냉열 및 벙커링 산업 등 연관사업 유치에도 힘쓸 것"이라며 "건설 과정에서 안전문제 해소 등 지역주민의 요구 사항이 잘 이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산업연구원의 제5 LNG 인수기지 유발효과 분석에 따르면 충남지역의 생산유발효과와 고용유발효과는 각 4조1천747억원, 3만3천542명으로 나타났다. 부가가치유발효과도 1조8천756억원으로 조사됐다.

ju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8.0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