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2023년 농산물 직거래 매출 목표 3천억" 충남도 기본계획 수립
작성일
2018.05.10
조회수
87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충남도가 2023년까지 도내 농산물 직거래 매출 규모를 3천억원으로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하는 5개년 계획을 추진한다.

도는 3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지역농산물 이용촉진 및 농산물 직거래 활성화 기본계획(2019∼2023)'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열었다.

지난해 11월부터 지역농업네트워크협동조합을 통해 진행된 연구용역은 도내 농산물 직거래 현황과 부문별 추진전략 등을 포함하고 있으며, 직거래 경영체 참여농가와 소비자 만족도 조사 등을 통한 빅데이터 분석도 담겼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2023년까지 2만5천 농가가 참여해 월평균 100만원의 직거래 매출을 올림으로써 도내 전체 직거래 시장의 연 매출 규모를 3천억원까지 달성한다는 목표가 발표됐다.

구체적인 전략으로 직거래 경영체 전문성 강화, 직거래 참여 생산자와 경로 간 네트워크 구축 지원, 푸드플랜과 연계한 지역농산물 이용촉진, 광역직거래센터 기반 확립 등이 제시됐다.

서철모 도 기획조정실장은 "지역농산물 이용촉진 관련 중앙정부 계획부터 국내 외 사례까지 모두 검토해 구체적인 로드맵을 마련했다"며 "신뢰받는 로컬푸드 유통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8.0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