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남도 내년 국비 확보 목표액 93.2% 부처 반영
작성일
2018.06.14
조회수
116

충남도가 내년 정부예산 확보 목표액의 93.2%를 부처 예산에 담아낸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이에 따라 도는 기획재정부 심사 대응을 통한 국비 추가 확보를 위해 체제를 재정비하고, 전방위 활동에 나서기로 했다.

도는 11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2019 정부예산 확보 부처 반영 상황보고회’를 개최했다.

남궁영 도지사 권한대행 주재로 연 이날 보고회는 내년 정부예산 부처 반영 상황을 점검하고, 기재부 심사(6∼8월)에 따른 대응책 모색을 위해 마련했다.

이날 보고된 내년 정부예산 부처 반영 현황을 보면, 충남도 내년 목표액인 6조 3000억 원의 93.2%에 달하는 5조 8723억 원이 부처안에 담겼다.

주요 신규 사업 및 예산액은 ▲당진∼아산 고속도로 2억 원 ▲대산임해산업단지 공업용수도 200억 원 ▲충청유교문화권 광역 관광 개발 18억 원 ▲자동차 대체부품 106억 원 ▲첨단 금속소재 산업 6억 원 ▲해양 바이오 산업화 인큐베이터 1억 원 ▲한국어촌민속마을 8억 원 등이다.

부처 예산에 포함되지 못한 주요 사업으로는 예타 등 행정 절차가 진행 중인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50억 원 ▲KTX 훈련소역 50억 원 ▲삽교역사 10억 원 등이다.

또 타당성 및 사업계획 보완이 필요한 ▲충청산업문화철도 5억 원 ▲탄소자원화 수소 생산 실증 59억 원 등도 부처 예산에 미반영됐다.

남궁영 도지사 권한대행은 “기재부 예산 편성 방향인 청년 일자리, 저출산·고령화, 혁신 성장, 안전 등 4대 분야에 맞춰 지휘부와 실·국장, 담당부서 등이 역할을 분담해 효율적으로 심의에 대응해야 한다”라며 “내년 정부예산 최종 확정시까지 가용 가능한 역량을 결집하고, 긴밀한 대응으로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기재부는 8월 말까지 정부예산안을 심사한 뒤 9월 2일까지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며, 국회는 상임위 심사 후 예결특위 및 본회의 의결을 거쳐 12월 초 정부예산을 최종 확정한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8.06.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