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서산 삼길포항 '어촌 마리나역' 개장…레저선박 전용계류
작성일
2018.08.29
조회수
100


(서산=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충남 서산시 대산읍 삼길포항에 요트와 보트 등 해양레저선박을 수용하는 어촌 마리나역이 29일 개장했다.

어촌 마리나역은 해양레저활동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수용하는 해상 간이역으로, 거점 역할뿐 아니라 주변 마리나항만 시설을 연계·지원하는 해양레저 서비스 공간이다.

삼길포항은 전국 111개 국가어항 중 해양수산부 어촌 마리나역 시범사업으로 선정돼 대산지방해양수산청에서 국비 24억을 들여 16선석(20FT 4선석, 40FT 12선석) 규모의 계류시설을 갖췄다.

서산시는 지난해 9월 대산지방해양수산청으로부터 유지관리를 이관받아 출입문 설치 등 시설을 보완하고 사용요금 체계를 마련하기 위한 관련 조례 개정 등 정식개장을 준비했다.

삼길포항 마리나역 이용료는 선박 길이별로 하루(총톤수 10톤당) 기준 6m 미만 7천원, 6m 이상 9m 미만 1만원, 9m 이상 12m 미만 1만2천원이다.

시는 요트와 보트 전용 계류시설을 갖춤에 따라 기존 어민과 레저이용객의 갈등이 해소될 뿐만 아니라 전곡항 출항 요트 등의 마리나항 중간기착지로서 수리, 피항, 쉼터 기능 등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맹정호 시장은 "근로시간 축소와 레저 트렌드 변화 등으로 해양레저 수요가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해양레저 수요 충족을 위해 어촌 마리나역 활성화는 물론 마리나항 조성 등 인프라 확산 구축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min365@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8.0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