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논산 탑정호서도 수상레저 즐긴다…내수면 마리나 후보지 선정
작성일
2018.09.21
조회수
116


(논산=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충남 논산 탑정호에서도 수상레저를 즐길 수 있게 된다.

논산시는 21일 탑정호가 해양수산부에서 추진하는 내수면 마리나 최종 후보지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마리나 항만 사업 대상지는 국내에 2곳뿐인 내수면 마리나 항만을 확대하기 위해 해수부가 사업신청을 한 전국 64개 지자체 가운데 탑정호 등 최종 12곳을 선정했다.

마리나는 스포츠 또는 레크리에이션용 요트, 모터보트 등의 선박을 위한 항구로, 항로와 계류시설뿐 아니라 주차장, 리조트, 놀이시설 등을 포함한다.

또 내수면 마리나는 해수면에 비해 잔잔해 초보자도 쉽게 접근할 수 있어 적은 초기투자비용으로 다양한 수상레저를 즐기고 체험할 수 있다.

시는 탑정호 관광 명소화를 위해 수변 데크 둘레길을 조성해 지난해 초부터 운영 중이다.

지난달 말 사업에 착수한 출렁다리조성사업, 다음 달 착수 예정인 딸기향 테마공원 등의 수변 개발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내수면 마리나는 이런 탑정호 수변 관광개발사업에 힘을 실어주고, 기존 관광개발사업들과 결합해 시너지 효과를 높일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마리나 사업과 현재 추진 중인 출렁다리, 딸기향 테마공원 등을 연계하면 탑정호가 복합 수상관광지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8.0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