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남도, 주민주도형 저탄소 녹색마을 선정
작성일
2019.05.08
조회수
94

충남도가 주민주도형 저탄소 녹색마을을 선정했다.

도는 ‘주민주도형 저탄소 녹색마을 조성사업’ 대상지를 공모한 결과 당진 한방장수건강마을과 아산 사래마을 등 2개 마을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주민주도형 저탄소 녹색마을 조성사업은 농어촌 마을에 태양광, 태양열 등을 활용하는 대체에너지 시설을 설치, 에너지 절약을 통한 온실가스 저감을 도모하는 것이 목적이다.

올해 선정된 2개 마을에는 태양광발전 등 대체에너지 설비 설치, LED가로등 등 에너지 절감 시설 설치, 마을주민 대상 저탄소 생활실천 교육, 에너지 자립 선진지 견학 등에 7500만원의 예산이 각각 투입된다.

도는 이 사업을 통해 에너지 비용 절감은 물론, 비 산업부문 온실가스 감축 효과, 농어촌 마을 생활환경개선, 여름철 노년층 온열 질환 예방 등의 다각적 효과를 걷을 것으로 기대했다.

도 관계자는 “저탄소 녹색마을 사업은 각 마을의 주민들이 주도적으로 공모에 참여, 사업 진행단계에서부터 온실가스 저감에 대한 의식개선이 기대된다”며 “기후변화의 주범인 온실가스를 우리 생활주변의 비 산업부문에서 저감시키고, 주민 의식의 변화를 통해 도내 전반으로 확산시킬 수 있는 중요한 계기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9.0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