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천안시 식량산업 종합발전계획 수립한다
작성일
2019.06.04
조회수
76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충남 천안시가 식량산업 분야 체계적 분석과 지원, 투자를 위해 중장기 발전계획을 마련한다.

시는 30일 서북구보건소 회의실에서 농업 관련 기관·단체 실무자 21명이 참석해 식량산업 5개년(2020∼2024년) 종합발전계획 수립을 위한 실무협의회를 열었다.

실무자 가운데에는 관내 미곡종합처리장과 벼 건조저장시설 운영 2개 농협 관계자가 포함돼 있다.

이들은 식량산업 분야에서 생산, 가공, 유통시설 설치와 운영 등에 대한 계획을 수립해 투자 소요와 적정 자급률, 유통시설 가동률 등을 검토하고 분석, 종합적인 지원책과 방안을 제시하게 된다.

특히 시는 고품질 천안쌀 생산기반을 강화하고자 유통 체계화 방안과 잡곡 산업 육성을 위한 전략을 연계해 5개년 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천안지역 쌀 생산면적은 총 식량작물 생산면적(5천930㏊)의 91%로 대부분을 차지한다.

시는 이 종합발전계획을 올해 말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승인받아 국비 지원 공모사업에 신청할 수 있는 자격을 부여받을 계획이다.

시는 앞으로 협의회를 수시로 열어 거점 통합 미곡종합처리장 중심의 계열화 방안과 타 작물 전환, 잡곡 산업 육성계획 등에 대한 실효성 있는 논의를 지속할 방침이다.

홍승주 시 농업정책과장은 "종합계획을 착실히 수립, 미래 천안 식량산업 발전에 큰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ju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0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