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천안 등 충남 6개 시·군에 19개 기업 6천억원 투자
작성일
2019.07.05
조회수
113


공장 신·증설로 730명 고용…생산유발 효과 4천100억원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국내 19개 유망 기업이 충남 6개 시·군에 6천억원을 들여 공장을 신·증설한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1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천안·아산·당진·청양·예산·태안 등 6개 시장·군수, 대상라이프사이언스 대표 등 19개 기업 대표와 합동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19개 기업은 이들 6개 시·군 53만7천411㎡ 부지에 6천232억원을 들여 공장을 새로 짓거나 이전해 730명을 신규 고용한다.

우선 환자용 식품과 건강기능성 음료 전문 제조기업인 대상라이프사이언스는 내년 말까지 천안2일반산업단지 내 1만6천148㎡ 부지에 360억원을 투자해 공장을 신설한다.

전자응용제품 전문 제조 기업인 아이디시스템은 2021년 6월까지 천안 풍세일반산단 2천718㎡ 부지에 51억원을, 친환경 건축 내장재 생산업체인 내추럴에코는 내년 6월까지 천안 병천면 송정리 일원 3만1천547㎡에 170억원을 투자해 각각 공장을 건립한다.

이밖에 이케이, 서강엔지니어링, 디마인드테크 등 3개 기업이 천안 북부BIT 일반 산단에 공정을 신설한다.

2차전지 장비업체인 이티에스가 아산테크노밸리 일반산단 1만1천169㎡에 2021년 말까지 151억원을 투자해 공장을 신설하고, 아산테크노밸리 일반산단 내 입주해 있는 영화테크도 8천㎡ 터에 2021년 6월까지 60억원을 투자해 공장을 증설한다.

당진 석문면 환영철강공업은 석문산단으로 터를 옮겨 24만5천㎡ 부지에 2023년 말까지 3천500억원을 투입해 공장을 건설한다.

DHMC와 하이드로폼테크, 씨피켐 등도 당진에 공장을 건설한다.

청양과 예산 등 내륙권에는 에스엠케미칼과 나무들, 남영산업, 에이원케미칼, 삼보오토, 영신에프앤에스 등 6개 기업이 모두 593억원을 투자키로 했다.

수도권 업체로 동물용 의약품 제조업체인 케어사이드는 2022년말까지 502억원을 투자, 태안 기업도시 내 6만6천116㎡ 부지에 공장을 이전한다.

도는 이들 19개 기업이 계획대로 투자를 진행해 가동할 경우 생산액 변화 4천101억3천600만원, 부가가치 변화 965억1천800만원 등의 경제적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승조 지사는 "독일이 제조업 강국으로 부상할 수 있었던 것은 탄탄한 중소기업 덕분"이라며 "우리 중소기업들이 독일의 히든챔피언과 같은 역량있는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0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