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더 안전하고 깨끗하게' 서산 대산 4사 안전분야에 8천70억 투자
작성일
2019.08.30
조회수
78


투자계획 이행 확인 민관합동점검반도 운영 (서산=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충남 서산시 대산공단 내 4개 대기업(대산 4사)이 앞으로 5년간 안전·환경 분야에 8천7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대산 4사 공장장 등 핵심 관계자들은 28일 서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이런 내용의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투자계획 발표는 지난 4월 LG화학 페놀 유출 사고와 5월 한화토탈 유증기 유출 사고 등 대산공단 입주기업의 각종 사고를 적극적인 시설 투자를 통해 예방하자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행사에는 유필동 현대오일뱅크㈜ 생산지원부문장, 조용효 한화토탈㈜ 지원담당 상무, 박상춘 ㈜LG화학 안전환경 공장장, 임오훈 롯데케미컬㈜ 안전환경담당 상무, 맹정호 서산시장, 임재관 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기업별 투자계획을 보면 현대오일뱅크는 설비안전진단, 노후설비·소방설비 개선, 환경개선 및 안전환경 인프라 확충 등에 2천173억원을, 한화토탈은 환경기준 강화 설비투자, 배출시설 성능 개선. 공장 안전설비 보완, 노후설비교체 등에 3천486억원을 각각 투입할 계획이다..

LG화학은 질소산화물 저감장치 설치, 입력 안전밸브 이중화, 안전환경 노후시설 교체 등에 1천407억원을, 롯데케미칼은 질소산화물 배출 저감시설 교체, 전 공장 정기보수 환경개선 등에 1천4억원을 투입한다.

이들 회사는 투자계획의 성실한 이행을 확인할 '민관합동점검반'도 운영하기로 했다.

민관합동점검반에는 해당 기업은 물론 충남도와 서산시 직원, 시민이 참여하게 된다.

맹정호 시장은 "지나간 사고를 통해 배워야 할 것은 같은 잘못으로 같은 사고를 반복하지 않는 것"이라며 "앞으로 대산 4사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더 안전한 서산, 더 깨끗한 서산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1천516만㎡ 규모의 대산공단은 여수, 울산과 함께 국내 3대 석유화학단지로, 70여개 기업이 입주해 있다. 이들 기업에서 근무하는 직원은 1만5천여명에 이른다.

최근 공장 노후화로 크고 작은 화학 사고와 근로자 사망사고가 잇따르고 있어 시민 불안이 커지고 있다.

sw2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0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