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천안·아산시 내달부터 본격 운영
작성일
2020.07.21
조회수
76


24억 들여 공동 구축, 7천여대 CCTV 영상정보 실시간 119 등에 제공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충남 천안과 아산시가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구축사업'을 마치고 8월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17일 각 시에 따르면 이 사업은 각종 범죄, 재난, 구조 등 긴급 상황이 발생하면 천안(5천여대)과 아산(2천여대) 전역에 설치된 폐쇄회로TV(CCTV) 영상정보를 112나 119 종합상황실, 양 시 재난상황실 등에 실시간 제공해 즉시 대처할 수 있도록 했다.

두 시는 지난해 4월 상생협력과 구축·운영비 절약을 위해 이 사업을 공동으로 하기로 합의한 뒤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에 응모해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다.

이 사업에는 국·도비 15억원을 포함해 모두 24억원이 투입됐다.

본격 운영에 앞서 양 시는 오는 23일 천안아산상생협력센터에서 경찰, 소방서 관계자 등이 참석해 구축사업 완료보고회를 연다.

이날 실제상황 시연도 이뤄진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각종 사건·사고 발생 때 신속한 대응과 출동 시간 단축 등으로 두 시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ju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0.0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