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남에 30개 기업 4천억 투자…일자리 1천212개 창출
작성일
2021.03.29
조회수
33

9개 시군 산단 54만㎡에 공장 건설…3천739억 생산 효과


30개 기업 충남에 4천억원 투자
30개 기업 충남에 4천억원 투자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에도 올해 충남도의 기업 유치가 속도를 내고 있다.

도는 17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천안 등 9개 시군, 국내 30개 기업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들 30개 기업은 도내 9개 시군 산업단지 54만7천799㎡ 부지에 모두 4천64억원을 투자해 생산공장을 짓는다.

11개 기업은 다른 지역에 있는 시설을 충남으로 이전하고, 나머지 19곳은 신·증설할 계획이다.

예상 신규 고용인원은 1천212명이다.

천안에는 반도체 케미컬 업체인 이엔에프테크놀로지가 제5일반산단에 400억원을 투자하고, 반도체 장비용 세라믹 부품업체 화세라믹스는 경남 밀양에 있는 공장을 천안으로 옮긴다.

자동차 도장 보호 필름 업체인 스텍도 서울에서 천안 성거일반산단으로 이전한다.

공주에는 동인화학이 142억원을 투자하고, 다산에너지도 사업비 130억원을 들여 공장을 설립한다.

CJ제일제당이 논산 연우농공단지 12만3천여㎡에 300억원을 투자해 공장을 증설하고, 리튬전지 생산업체인 비츠로셀은 당진 합덕인더스파크일반산단에 197억원을 투자한다.

충남도는 이들 기업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면 3천739억원 규모의 생산 효과, 934억원의 부가가치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했다.

양승조 지사는 "반도체, 바이오, 자동차, 배터리, 디스플레이, 식품, 첨단소재 등 각 분야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우수기업들과 인연을 맺게 됐다"며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과감한 결정을 내린 기업에 힘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1.0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