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남 미래 먹거리는 전기·자율주행차…충남도 집중 육성
작성일
2021.03.30
조회수
34

미래 신성장 확보 위한 7개 사업 선정…"정책에 적극 반영"


충남 미래사업 발굴 과제 기초연구 결과 보고회
충남 미래사업 발굴 과제 기초연구 결과 보고회



(홍성=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충남도가 전기·자율주행차 산업을 지역의 미래를 책임질 핵심 먹거리로 육성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도는 5일 도청 회의실에서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충남 미래사업 발굴과제 기초연구 결과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제시된 미래 사업은 전기·자율주행차 부품실증단지 조성, 스마트 RE(Renewable Energy)100 산업단지 조성, 배양육 생산기반 구축, 중소기업 인공지능 활용 통합지원, 충남형 스마트 해양치유 관광산업 기반 구축, 충남 문화자산 미래유산화 정책, 충남 친환경 황토 자원화 전략 등 7개다.

이들 사업은 지난해 충남미래사업발굴협의회를 통해 발굴됐으며, 사업내용 검토와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도는 이 가운데 핵심 먹거리로 전기·자율주행차를 꼽았다.

2025년까지 연평균 12.5% 성장할 것으로 분석된 데 따른 것이다.

도는 전기·자율주행차 육성을 위해 부품실증단지 조성과 자율 군집 주행 관제센터 연구 기반 구축, 자율주행차 전장부품 공동연구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충남형 스마트 해양치유 관광산업 기반 구축 사업도 해양레저관광 수요의 지속적인 증가에 따른 핵심 미래 사업으로 제시됐다.

양승조 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후 급변하는 국내외 산업환경 변화와 자율주행차,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고 새로운 문화관광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해 이번에 발굴된 사업을 정책에 적극 반영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sw2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1.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