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남도 제안 '탄소저감 건설소재 규제특구' 지정 심의 통과
작성일
2021.07.01
조회수
32


규제자유특구 심의위원회
(서울=연합뉴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4일 서울 중구에 소재한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열린 규제자유특구 심의위원회에서 민간위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1.6.24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충남도의 탄소저감 건설소재 규제자유특구 조성 계획이 중소벤처기업부의 심의를 통과했다.

충남도는 도에서 제안한 '충청남도 탄소저감 건설소재 규제자유특구' 안건이 서울 중앙우체국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8회 규제자유특구 심의위원회' 문턱을 넘었다고 24일 밝혔다.

이 사업은 정유사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와 탈황석고를 활용해 탄산화물을 생산, 이를 건설 소재 원재료로 활용하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

세부적으로는 이산화탄소를 영구 고정한 탄산화물을 시멘트, 모르타르, 경량 콘크리트 블록, 옹벽, 콘크리트 인터로킹 블록 등 건설 소재 제품에 적용해 안전성을 검증해 제품화하는 것이 목표다.

신규 특구 지정은 다음 달 열리는 규제자유특구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된다.

young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1.0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