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반도체 장비 등 22개 기업, 충남에 8천억원 투자한다
작성일
2021.12.09
조회수
14

충남도·8개 시군과 협약…공장 신증설·이전해 1천402명 신규 고용

(홍성=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반도체 장비 업체를 비롯한 22개 기업이 8천억원을 들여 충남에 공장을 신·증설한다.

충남도는 8일 도청 회의실에서 8개 시·군 단체장, 22개 기업 대표 등과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22개 기업은 천안·공주·보령·아산·서산·당진·홍성·예산 등 8개 시·군에 8천37억원을 투자한다.

특히 10개사는 다른 지역에 있던 공장을 충남으로 이전한다.

천안 북부BIT산단에는 2차전지 믹싱 장비업체인 티에스아이가 380억원을 투자해 경기 화성 공장을 이전하며, 자동차 복합 디스플레이 업체 이싸이이도 250억원을 들여 경기 시흥 공장을 옮긴다.

보령 웅천일반산단에는 건축용 철강선 업체 창신스틸이 전북 군산 공장을, 해조류 가공품 업체 해청정이 전남 완도 공장을 각각 이전한다.

금속도장 업체 메르코는 112억원을 투자해 경기 화성 공장을 당진 송산2일반산단으로 옮기고, 영상기기 업체 아바비젼도 홍성 내포도시첨단산단에 경기 안양 공장을 이전한다.

투자 규모가 가장 큰 분야는 물류센터 신설이다.

유통업체 다코넷이 2천560억원을 들여 아산 인주일반산단에 물류센터를 짓고, 천조그룹도 1천500억원을 투자해 당진시 정미면 개별입지에 물류창고를 신규 건립기로 했다.

충남도는 22개 기업이 생산을 본격 시작하면, 도내에 6천347억원의 생산 효과와 2천144억원의 부가가치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지 조성과 장비 구매 등 건설에 따른 효과는 생산 유발 1조6천61억원, 부가가치 유발 3천921억원 등으로 예상했다.

신규 고용 인원은 1천402명으로 추산했다.

협약식에서 양승조 지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경제가 침체한 상황에서 이번 투자 유치는 도민 여러분에게 큰 위로를 주는 낭보"라며 "22개 기업에도 새로운 활력을 주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min365@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1.1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