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민선8기 충남도, 아산에 ‘베이밸리’ 만든다
작성일
2022.06.23
조회수
26


[홍성=뉴시스] 김태흠 충남도지사직 인수위원회인 '힘쎈 충남 준비위원회' 김영석 위원장이 23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100일 중점 과제’를 밝히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뉴시스] 유효상 기자 = 민선 8기 충남도가 아산만 일대를 대한민국 4차산업 선도 글로벌 메가시티로 중점 육성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미래 모빌리티, 이차전지, 수소경제 관련 최첨단 산업단지를 건설해 충남의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창출한다는 포부다.

김태흠 충남도지사직 인수위원회인 '힘쎈(센) 충남 준비위원회' 김영석 위원장은 23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100일 중점 과제’ 기자회견을 갖고, 베이밸리(BayValley) 메가시티 추진 및 추진단 구성 계획을 내놓았다.

베이밸리 메가시티는 충남의 경제산업지도를 바꾸고, 대한민국 경제를 이끌고 있는 충남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기 위한 민선 8기 핵심 과제다.

준비위에 따르면 충남의 제조업은 현재 무역수지 흑자 대한민국 1위를 뒷받침하고 있지만 협력생태계 부재, 주력 산업 간 단절적 성장, 경쟁 심화 및 시장 매력도 상실로 인한 부가가치 역외유출 등 다중적 위기에 직면해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디지털 중심 첨단 산업 구조로 개편해야 한다는 것이 준비위의 판단이다.

또 준비위는 충남과 경기가 맞닿은 아산만권 일대는 인구 330만 명에 기업 23만 개, 대학 34개, GRDP 204조 원 등 인적·물적 인프라가 풍부하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아산만권의 산업과 인프라를 활용하면 도계를 넘나드는 생활경제권으로 발전 가능성이 높아 도와 경기도가 협력 추진 시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했다.

이 같은 상황을 감안해 김 당선자는 지난 선거 과정에서 천안 국립종축장 부지에 베이밸리 메가시티 조성을 제시했다. 여기에 삼성전자·현대자동차 등 아산만권에 위치한 글로벌 기업과 연계해 천안·아산을 ‘대한민국 디지털 수도’로 만들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윤석열 정부가 지역균형발전 과제로 제시한 ‘기회발전특구(ODZ)’ 지정도 추진한다는 계획도 담았다.

베이밸리 메가시티 성공 추진을 위한 주요 과제로는 아산만 서클형(아산·천안·평택) 순환철도 신설, 당진평택국제항 물류 환경 개선 및 대중국 수출 전진기지 육성, 환황해경제자유구역청 복원 및 민관 상생발전위원회 설치 등을 제시했다.

또 안산 대부도-보령 대천해수욕장 간 한국판 골드코스트 신설, 수소에너지 융복합 산업벨트 조성, 한강 수계 충남 서북부권 용수 이용 협력, 아산시 둔포면 일부 평택지원법 지원 대상 포함 등도 주요 과제로 내놨다.

기회발전특구는 파격적인 세제 지원과 거침없는 규제 특례로 기업들이 감면 세금을 재투자하도록 하는 플랫폼으로, 현재 정부가 특별법 제정을 검토하고 있다.

베이밸리 메가시티를 만들고 이끌어 갈 추진단도 곧바로 구성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영석 위원장은 “베이밸리 메가시티는 아산만을 중심으로 최첨단 산단을 건설해 미국의 실리콘밸리처럼 육성한다는 계획으로, 힘쎈 충남을 대표하는 민선8기 중점 과제이자, 충남의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갈 핵심 사업”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최근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과 통화한 사실을 언급하며 “경기도, 중앙정부 등과 원활하게 소통하며 베이밸리 메가시티 조성 과제를 속도감 있게 추진, 충남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어 대한민국 성공 모델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reporter@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22.0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