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남 관광지 진입도로 잇단 개설..6곳서 추진
작성일
2011.07.11
조회수
320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충남도내 주요 관광지의 진입도로가 잇따라 신설되거나 확장ㆍ포장된다.

   10일 충남도에 따르면 영화 'JSA'(공동경비구역) 촬영지로 유명한 서천군 한산면 신성리 갈대밭 진입도로 확ㆍ포장사업이 현재 30%의 공정률을 보이며 순항하고 있다.

   2013년 7월 개통되는 이 도로는 한산면 동산리와 신성리를 잇는 총연장 5.1㎞ 규모로, 196억원을 투입해 현재의 논길을 왕복 2차로로 넓히게 된다.

   국내 최대의 철새도래지인 충남 서산시 해미면 전철리와 인지면 모월리를 잇는 '간월호 관광도로' 개설사업도 내년 1월부터 본격 추진된다.

   내포문화권 개발사업의 하나로 추진되고 있는 이 도로는 총연장 12㎞에 왕복 4차로로, 2014년 말까지 420억원이 투입돼 개설된다.

   도는 또 서북부지역의 천년고찰인 개심사를 찾는 관광객들의 편의를 위해 다음달부터 2013년 말까지 30억원을 들여 총연장 3.2㎞에 왕복 2차로의 개심사(서산시 운산면 신창리) 진입도로를 개설할 계획이다.

   예산군 덕산면 시량리와 서산시 운산면 용현리를 잇는 가야산 순환도로(총연장 9.7㎞ㆍ왕복 2차로) 건설공사도 한창이다.

   2013년 3월까지 430억원이 투입돼 개통되는 이 도로는 현재 64%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서천군 마서면 도삼리 금강하굿둑과 마서면 송내리 국립생태원 조성 예정지를 잇는 국도 29호선(총연장 8.5㎞ㆍ왕복 4차로)도 2015년 말 개통을 목표로 700억원을 들여 내년 초부터 본격 추진된다.

   이밖에 보령시 신흑동 대천항과 태안군 고남면 고남리 안면도 영목항을 잇는 보령-태안 국도 77호선 건설사업(일명 안면도 연륙교)도 오는 10월 착공된다.

   이 도로는 보령과 태안 안면도 사이의 바다(천수만)를 2개 공구로 나눠 해저터널과 교량 등으로 연결하는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2018년까지 국비 5천400억원이 투입된다.

   도 관계자는 "이들 도로가 개설되면 해당 관광지의 접근성이 좋아져 관광객 유치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주변경관과 조화를 이루는 명품도로로 건설될 수 있도록 시공에 신경을 쓰겠다"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1.0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