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남도 올해 일자리 5만3천개 만든다
작성일
2012.03.13
조회수
275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충남도는 올해 59개 사업에 2천500여억원을 들여 5만3천개의 일자리를 창출키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를 위해 '청년일자리 창출 재원 조성 및 지원 조례(가칭)' 제정을 검토하고 293억원을 들여 3천310개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청년실업 해소를 최우선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도는 취업 취약계층의 생계 안정지원, 구인구직 부조화 해소, 사업간 시너지효과 도모 등을 추진 방향으로 설정했다.

   5대 중점추진과제는 ▲청년일자리 확충 ▲취약계층 일자리 제공 ▲사회적기업 육성지원 ▲외자·기업유치를 통한 민간고용 확대 ▲일자리 부조화 해소 등이다.

   복지일자리, 행정도우미, 시각장애인 안마사 등 장애인 일자리 764개를 제공하고, 여성 일자리 4천705개, 노인 일자리 1만1천107개를 마련할 예정이다.

   휴·폐업 영세자영업자, 실직자에게는 지역 직업훈련기관과 연계해 230명에게 교육훈련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지역경제의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사회적기업 50개를 지정하고 충남사회적기업 통합지원센터를 설치해 마을기업과 사회적기업의 경영안정과 사업모델을 발굴·지원할 계획이다.

   우량기업을 유치하고 지역에 정착시키도록 인센티브를 주며 기업애로 지원활동을 전개해 일자리 창출기반을 강화한다.

   맹부영 도 일자리경제정책과장은 "복지와 일자리 연계 강화를 위해 시·군 일자리센터를 활성화하는 방안을 강구하겠다"며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의 민간부문 확산과 장시간 근로 개선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형성을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2.0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