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보령 관창일반산업단지 지역경제 '심장'으로 떠올라
작성일
2014.09.24
조회수
172

연합뉴스에 따르면,

(보령=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충남 보령 관창일반산업단지가 지역경제 '심장'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22일 보령시에 따르면 관창일반산업단지는 1992년 대우그룹 유치를 목적으로 착공된 이후 IMF 때 대우그룹 부도 사태와 2008년 타가즈코리아와의 투자협약 결렬 등 아픔을 가졌던 곳이다.

하지만 최근 영흥철강이 1단계 공장을 준공하면서 총 12개 입주기업 중 10개 기업이 가동하고 있어 79%의 가동률을 보이고 있다.

미가동 기업 중 대일전선은 올해 말 공장 준공을 앞두고 있고, S&S 금속도 행정절차를 거쳐 곧 공장을 착공할 예정이다.

현재 가동 중인 S&S아이엔씨는 공장 증축을 시작해 내달 준공하고, 한국후꼬꾸도 기존 공장 인근의 부원테크 부지를 매입해 공장을 확장할 계획이다.

영흥철강도 2016년까지 2단계 공장을 준공해 창원시대를 마감하고 보령으로 본사를 이전하게 된다.

가동 중인 10개 기업체에서는 1천400여명이 근무하면서 연매출 9천698억원을 기록하고 있어 현재 진행 중인 공장이 추가로 가동하면 연매출이 1조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추가로 공장이 준공되면 1천여명의 인력 증가요인이 발생해 고용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전망이다.

130만㎡의 분양면적 중 120만㎡가 분양돼 92%의 분양률을 보이는 관창일반산업단지는 한국GM 공장 인근 6만5천490㎡와 3만5천69㎡만 분양되면 2004년 산업단지 준공 이후 10여년 만에 100% 분양을 마치게 된다.

시는 관창일반산업단지 분양이 대부분 끝남에 따라 웅천읍 구룡리 일대에 73만7천140㎡ 규모의 웅천선진일반산업단지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시의 한 관계자는 "기업이 선호하는 공장입지를 계속 공급하며 수도권 유망 중소기업을 유치해 지역의 균형발전과 안정적 고용창출에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4.0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