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남 신·재생에너지 발전용량 5%까지 올리겠다"
작성일
2015.05.20
조회수
149

충남도가 자원이 풍성한 충남 신·재생에너지 육성에 나섰다.

도는 환경위기 극복과 녹색산업 육성을 위해 오는 202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용량을 도내 연간 전기소비량의 5% 수준까지 끌어올리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를 위해 도는 민자투자 기업 유치를 통한 대규모 태양광단지를 조성하고 신재생에너지발전 허가신청 제출서류 간소화와 검토보고서 개선을 통해 처리기간을 단축할 방침이다.

지난해까지 도내 신·재생에너지 발전 사업은 총 1864곳에서 추진돼 생산가능용량이 623㎿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도내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허가건수가 1331건을 기록해 전년 대비 6배가량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지난해 허가건수가 급증한 것은 신·재생에너지 의무할당제(RPS) 불이행 과징금 부과에 따른 발전사들의 구매수요 증가, 태양광 모듈 등 단가 하락 등의 요인이 작용된 것으로 해석된다.

도내 전체 신·재생에너지 발전 규모를 에너지원별로 살펴보면 태양광 발전이 전체의 76%를 차지해 가장 활발했으며 이어 바이오에너지(19%), 소수력(4%) 순으로 나타났다.

발전규모별로는 REC 가중치에 따른 저용량 선호양상으로 500㎾이하 허가건수가 1667건으로 전체의 90% 이상을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태양광 보급이 용이한 평야지역인 논산(354건), 부여(216건), 공주(160건), 서천(156건)에서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 보급이 활발하며 산지가 많은 계룡(4건)과 청양(52건)은 부진한 실정이다.

도는 현재 도내 연간 전기소비량(4만 5466GWh)의 2%에 해당하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용량을 오는 2020년가지 5% 수준까지 끌어올리기로 하고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추진한다.

도는 태양광에 편중된 신·재생에너지를 농산부산물과 축산폐기물 등을 활용한 바이오에너지 분야로 다각화하는 한편, 대규모 태양광발전단지를 조성해 투자기업을 유치한다는 복안이다.

또 현행 전기사업법 범주 내 허가신청 제출서류를 간소화해 발전 사업허가 문턱을 낮추고 허가 검토보고서 등의 개선으로 허가처리기간을 단축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도는 신·재생에너지발전 사업의 제도 개선을 위해 타 시·도 및 산업부와 지속적인 의견 교환과 정보공유를 통해 우수사례 벤치마킹 등을 추진해 나아가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충남도는 농산부산물과 축산폐기물 등 바이오 에너지 가용잠재량이 매우 높아 사업자들의 참여의지가 강한 지역”이라며 “지속적인 홍보와 민자투자 유치를 통해 충남을 신재생에너지 발전 산업의 메카로 육성시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5.0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