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남도, 해양수산정책 민·관 공동대응 방안 모색
작성일
2015.09.18
조회수
164

충남도가 해양수산정책 민·관 공동대응 방안 모색에 나섰다.

도는 해양수산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17일 도청 대회의실서 ‘제2차 충남해양수산정책협의회’를 갖고 기관별 해양수산관련 현안을 공동논의, 상호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충남해양수산정책협의회는 도내 해양수산 현안을 협의하기 위해 도와 대산지방해양수산청이 공동 주관으로 해양관련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협의체로, 이번 2차 회의에는 국립해양생물자원관·수협 등 6개 기관이 추가로 참여했다.

이날 2차 협의회를 주관한 차태황 대산지방해양수산청장은 “이제 협의회가 도내 해양수산 관련 전 기관·단체가 참여한 협의기구로 새롭게 출발하게 됐다”며 “충남의 해양수산 발전을 위해 진력해 나가자”고 역설했다.

이날 회의에는 도와 연안 7개 시·군, 도의회, 대산지방해양수산청 등 특별행정기관, 태안해양경비안전서를 비롯한 유관기관, 한국수산업경영인충남도연합회 등 해양수산관련 25개 기관·단체 41명의 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주요내용은 ‘충남도 연안해양 보전 이슈와 대응방향’을 주제로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육근형 박사의 특강에 이어 1차 협의안건에 대한 추진상황 설명 및 참여 기관에서 제출한 26건의 안건에 대한 토론이 진행됐다.

주요 협의안건은 ▲마리나항만 개발 및 연계 추진방안 ▲낚시어선 안전사고 예방대책 추진방안 ▲깨끗한 해양환경 만들기 추진 ▲옹도등대 해양문화공간 조성 ▲도서민 여객(화물)선 운임의 합리적 지원방안 ▲귀어·귀촌 활성화사업 및 사후관리 방안 등으로 도내 해양수산의 현안 등이 폭넓게 논의됐다.

협의회는 회의 내용을 정리해 안건별로 카드화하고, 이를 지속 과제로 관리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맹부영 도 해양수산국장은 “이번 회의는 1차 회의 때보다 위원이 추가 선임되고 안건 등도 내실 있게 준비했다”며 “앞으로 협의회를 더욱 발전시켜 기관 상호간에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5.0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