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안희정 충남지사, 中 기업에 투자 제안
작성일
2015.09.21
조회수
210

안희정 충남지사가 중국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을 만나 충남지역 투자를 제안했다.

20일 도에 따르면 안 지사는 지난 19일 중국 선전 민타이그룹 본사에서 이신민(李新民) 총경리 등 그룹 고위 관계자, 황허텐(黃合田) 심천해상세기전자상무유한공사 CEO를 만나 상호 투자 및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민타이그룹 CEO인 주징후이(朱景輝)는 이날 별도의 자리에서 만나 논의의 시간을 가졌다.

지난 1994년 설립된 민타이그룹은 부동산 개발과 건축·시공, 과학기술 연구·개발, 수출입 무역 등의 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선전 부동산 10대 기업이자, 중국 주택 100대 기업으로 꼽히고 있다.

민타이그룹은 현재 선전과 베이징 등에서 대규모 건축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5성급 호텔과 오피스텔, 해안 복합단지, 한·중 자유무역국제전자상거래센터 조성 사업 등을 추진 중이다.

안 지사는 이 자리에서 민타이그룹 측에 충남의 미래 비전과 경제적 환경, 안면도 관광지 개발 사업 계획 등을 설명하며 환황해 아시아 경제시대 중심 도약을 꿈꾸고 있는 충남에 대한 관심과 투자를 당부했다.

그는 “충남은 그동안 제조업을 중심으로 성장해 왔으나, 현재는 농업부터 해양 관광산업까지 폭 넓은 분야에서의 발전을 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시아 경제의 중심에 서 있는 중국의 많은 기업인들이 아시아 권역에 대해 어떻게 투자하고 개발할 것인지 늘 대화하고 소통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협의에서는 또 민타이그룹과 시천해상세기전자상무유한공사가 합작, 30억위엔(5400억 원)을 들여 조성을 추진 중인 한·중 자유무역국제전자상거래센터에 관한 협의도 진행했다.

한·중 자유무역국제전자상거래센터는 상품 전시·판매, 국제 전자 비즈니스 연구 개발 등을 한 곳에서 진행하는 ‘O2O 프로젝트’로, 민타이그룹은 도에 도내 중소기업 소개와 행정적 협력 등 전략적 관계를 맺자고 제안했다.

한편 안 지사는 앞선 지난 18일 베이징에서 중국청년여행사와 중국여행사, 국제여행사, 마이투어여행사 등 4개 여행업체 고위 간부들을 만나 도내 유커(遊客) 확대 유치를 위한 설명회를 개최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5.0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