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충남도, 내년 현안사업 청신호…국회 상임위서 국비 증액
작성일
2015.10.29
조회수
128

충남도가 국회 상임위를 통해 내년 국비를 대거 증액 확보함에 따라 36개 현안사업 추진에 청신호가 켜졌다.

29일 도에 따르면 2016년 정부예산에 대한 국회 상임위별 심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가운데 도 현안 중 증액 반영된 사업은 36개 사업 3694억7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 15개 사업 147억7000만원이 신규고 나머지는 기존 사업이다.

상임위 반영액이 국회 본회의를 그대로 통과한다면 내년 국비 확보액은 모두 4조5043억이 된다.

주요 증액 반영 내용을 보면, 서해선 복선전철은 정부예산안 1837억원에서 3950억 원으로 2113억원이 늘어나며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또 당진·평택항 진입도로 설계비는 10억원에서 70억원으로 60억원이 증가했다. 홍성기상대 건립은 1억 4000만원에서 18억4000만원으로 17억원이 증액 반영됐다.

국회에 제출된 정부예산안이 불과 10억원이던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은 347억원으로 무려 337억원 증액되고, 충청권 광역철도도 6억원에서 86억원으로 증가하며 순조로운 사업 추진이 기대된다.

환황해 아시아 경제시대 핵심 사업 중 하나인 서산비행장 민항 유치 사업은 5억원의 용역비가 새롭게 반영돼 사업 추진 물꼬를 틀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당진-천안 고속도로는 627억원에서 679억원으로 증액됐다.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관 퍼블릭디스플레이 기술 개발 및 시장 활성화 지원 사업은 10억원에서 70억원으로, 웰니스스파임상지원센터는 21억6000만원에서 30억원으로, 자동차 주행안전 동력 전달 핵심부품 개발 사업은 22억 원에서 54억원으로, 자동차 의장전장 고감성 시스템 개발은 27억원에서 60억원으로 각각 늘어났다.

정부예산안에서는 전액 삭감됐던 뿌리산업기술지원센터 구축 사업은 10억원이 반영되며 내년 사업 추진의 불씨를 지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 덕산-고덕IC(국도 40호) 확포장 사업은 47억원에서 150억원으로, 왜목 해양레저타운 조성 사업은 5억원이 신규 반영되고, 예당저수지 물넘이 확장은 166억원에서 200억원으로 늘어나 사업이 급물살을 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도 관계자는 “지난달 정부예산안이 국회로 넘어간 뒤 도 지휘부 및 실·국·원 본부장이 역할을 분담해 국회 상임위 활동에 대응해 왔고, 지역 국회의원들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이번 증액 반영 성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된다”며 “앞으로 증액된 예산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모두 반영될 수 있도록 지역 국회의원과 공조체제를 강화하는 등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5.1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