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안희정 충남지사 "청양, 자연 생태·녹색 관광도시로 육성"
작성일
2015.11.18
조회수
125

충남도가 자연 생태가 살아 숨 쉬는 관광 도시, 청정 농업 지역으로 청양군이 발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지원 폭을 넓힌다.

안희정 지사는 18일 청양군을 방문, 김승호 부군수를 비롯한 지역 기관장과의 간담회, 지도자와의 대화를 갖고, 청양의 지속가능한 발전 방안을 모색했다.

안 지사의 이날 방문에서 도는 ‘도 차원의 청양군 발전 전략’으로 ▲자연 생태·녹색 관광 거점도시 조성 ▲전국 제일의 청정 농업 및 살기 좋은 도시 육성 ▲삶의 질을 높이는 사회간접자본(SOC) 확충 등을 제시하고, 16개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선 ‘자연 생태·녹색 관광 거점도시’를 위해 칠갑호 관광 명소화 사업과 천장호 전망대 및 산책로 조성, 다락골 천주교 성지 정비, 내수면 수산자원 복원 사업 등을 지원한다.

칠갑호 관광 명소화는 오는 2017년까지 65억여 원을 투입해 자연사 전시관, 인공폭포 및 트레킹 코스, 수상 조형물, 수변 산책로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천장호 전망대 및 산책로 사업은 2017년까지 43억여 원을 투입해 전망대를 다시 꾸미고, 수변 산책로를 조성하며 주차장과 화장실을 설치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도는 두 사업이 차별화된 관광 기반 구축을 통해 청양지역의 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중점적으로 투자해야 할 필요가 있는 만큼, 균형발전사업비를 지속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화성면 농암리 다락골 천주교 성지 정비는 2017년까지 31억원을 투입해 기반시설과 순례길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도는 다락골 성지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복원하고 관광 자원화 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SOC 확충을 위해서는 충청산업문화철도 건설, 우성∼청양간 국도 36호선과 청양∼신양IC 등 사통팔달 도로망 구축, 정산 2농공단지 조성, 정산지구 농어촌 생활용수 개발, 청양읍 도시재생사업, 청양 다목적체육관 건립 등을 추진한다.

이어 진행된 지역 지도자와의 대화에서 참석자들은 소방복합시설 설치, 도립관광특구 지정, 쌀값 인상, 기업 유치, 중학교 배정 문제 해결, 실버대학 건립 지원, 탄광지역 농지 성토 작업, 수화 통역센터 예산 지원 문제 해결 등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안 지사는 “도민 여러분께 결재를 받는다는 마음으로 행정을 이끌고, 약속한 법과 규칙, 상식과 양심을 통해 결론이 나오도록 하겠다”며 “청양군이 기회의 땅이 되고, 발전할 것이라는 확신을 갖고 힘을 모아 나아가자”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어 관광특구 지정 요청에 대해 “기업 못지않게 지역 주민에게 이득이 될 수 있는 것이 뭔가 생각해 보면, 관광은 또 하나의 열쇠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중학교 배정 문제에 대해서는 도교육청에 전달하겠다"고 답하고, "탄광지역 농지 성토는 사업 추진 방법을 찾아 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쌀값 인상과 기업유치 등의 요청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고 해법을 모색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안 지사는 이날 청양군을 끝으로 민선6기 첫 시·군 방문을 마무리 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5.1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