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안 부대의견 달고 가결
작성일
2021.08.13
조회수
245


제주도청
[제주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민 문화지표 보완, 악취관리센터 운영 활성화 등
도의회 동의 거처 2031년까지 15조7천236억원 사업 추진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도 최상위 법정계획인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안)'이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심의회 심의 결과 부대의견을 달고 가결됐다.

제주도는 9일 도청에서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심의회 제5차 회의를 열어 도민 중심 문화지표 보완, 악취관리 센터 운영 활성화 등의 부대의견을 달고 가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주요 부대의견으로는 관광객 증가에 대한 분석, 향토문화예술 방향·핵심 개념 명시, 청년 농업인 육성, 축산분야 동물복지, 4·3의 세계화 근거 마련, 중산간 순환도로 사업에 대한 우려 등을 제시했다.

또 4차 산업혁명 시대 관광 서비스 산업 활성화 및 전문인력 양성, 도민 체감 보건·의료 분야 계획 보완,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와 협치 강화 등을 포함했다.

도는 심의회에서 의결된 부대의견에 대해 보완 검토를 거쳐 26일부터 열리는 제주도의회 임시회의 동의안을 제출할 계획이다.

도의회 동의를 거치게 되면 종합계획 확정안을 14일 이상 고시·열람하고 관계기관(제주특별자치도지원위원회, 제주도교육청, JDC)에 통보해 내년부터 본격 시행한다.

제3차 계획안은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스마트 사회, 제주'를 기치로 해 기존 1차와 2차 계획안을 수정·보완하고 제주 미래 비전 등을 반영했다.

도는 2031년까지 15조7천236억원(핵심사업 9조2천317억원, 전략사업 6조 4천919억원)의 총사업비를 들여 제3차 계획을 추진할 계획이다.

8대 전략은 '쾌적하고 건강한 생활공간 조성', '편리한 지능형 인프라 기반 확충', '세대와 계층, 성별을 아우르는 포용력 정책 강화', '깨끗한 환경관리와 매력적인 경관 창출' 등이다.

또 '제주 산업기반 확충'(농업·수산업·임업·관광업 등), '미래산업 혁신역량 제고', '세계적 수준의 문화예술 자원 발굴·육성', '국제교류 증진과 외국인 정주 여건 개선' 등의 8대 전략이다.

이에 따른 전략별 핵심 사업 중 주요 내용은 '스마트 혁신도시 조성', '청정 제주트램', '제주형 혁신 물류단지 조성', '중산간 순환도로 및 스마트 환승 허브 조성', '글로벌 교육특화도시', '제주형 통합복지 하나로 기반 복지전달체계 구축', '제주 의료체계 선진화 사업' 등이다.

또 '화산과학관 유치', '오름 및 곶자왈 도민 자산화 생태공원 조성', '2030 쓰레기 걱정 없는 제주(2030 WFI) 사업', '제주휴양 치유센터', '푸드아일랜드', '제주 글로벌 교류 허브 공간', '서프 파크'(SURF PARK), '미래농업센터', '제주형 그린뉴딜 정책 복합 사업', '제3차 국가산단 조성', '국제복합문화예술공간 조성' 등이다.

kos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1.0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