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마이스는 섬관광 공동번영의 미래전략"
작성일
2011.09.29
조회수
588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제15회 섬관광정책포럼 제주서 열려

  11개 국가 12개 섬이 모여 친환경 고부가가치산업인 '마이스(MICE:Meeting,Incentives, Convention, Exhibition)' 산업의 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15회 섬관광정책(ITOP) 포럼이 29일 제주롯데호텔에서 열렸다.

   우근민 제주지사는 이날 기조연설을 통해 "아시아 내륙 도시들의 마이스산업 육성 경쟁으로 ITOP 회원지역들의 경쟁력 약화가 우려된다"며 "마이스는 회원지역 간 긴밀한 대화와 협력채널 가동을 통해 지속적으로 논의해야 할 과제"라고 밝혔다.

   섬 대표들은 이날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MICE 산업과 관광발전을 주제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으며, 앞으로 회원지역 간 실질적 교류와 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 상호 이해와 공동번영을 촉진한다는데 인식을 함께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섬 관광발전전략에 MICE 산업을 적극 활용하기 위해 정책교류를 확대하고, 저탄소 녹색관광과 MICE 산업을 여타 산업과 융복합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MICE 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상품개발전략, MICE 고객 유치를 위한 마케팅전략, 전문인력 확보전략 등 분야에서도 경험을 공유하고, 회원지역이 국제 이벤트를 추진할 경우 서로 홍보지원하기로 했다.

   이들은 차기 섬관광정책포럼 개최지로 일본 오키나와를 확정하고, 옵서버로 2회 참가한 필리핀 세부를 공식회원으로 승인했다.

   이어 제주국제컨벤션센터를 둘러보고 요트투어와 올레길 걷기를 통해 제주의 가을 정취를 만끽했다.

   ITOP 포럼은 제주도가 유일하게 본부와 사무국의 지위를 동시에 보유한 국제협의체로 현재 9개 회원섬과 3개 옵서버 섬이 매년 순회하며 정례적으로 포럼을 개최하고 있다.

   이번 포럼에는 제주를 비롯해 일본 오키나와, 중국 하이난성, 인도네시아 발리, 미국 하와이, 스리랑카 남부주, 탄자니아 잔지바르, 태국 푸켓 등 8개 회원섬과 필리핀 세부, 말레이시아 페낭 등 2개 옵서버섬이 참가했다. 필리핀 보라카이와 중국 마카오관광청 한국사무소도 일반 섬의 자격으로 참가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1.0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