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제7회 제주포럼 5월31일 개막..아시아 미래 논의
작성일
2012.04.04
조회수
385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제주도와 동아시아재단 등이 공동 주최하는 '제7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이 5월 31일부터 6월 2일까지 제주도 서귀포시 해비치호텔에서 열린다.

'새로운 트렌드와 아시아의 미래'를 주제로 한 이번 포럼에는 국내외 전ㆍ현직 관료, 학자, 기업인 등 2천여명(국내 1천750명, 국외 250명)이 참가한다. 역대 최대 규모다.

외교통상부, 제주도, 제주평화연구원, 동아시아재단,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서울과학종합대학원, 인간개발연구원, 차이나매거진 등 23개 기관이 평화, 경제, 환경 등의 분야와 관련된 60개 세션을 마련한다.

주요 세션의 주제는 '6자 회담의 전망과 미래'(제주평화연구원), '서울 핵안보 정상회의 이후 동북아 비핵무기 지역화는 가능한가'(동아시아재단), '한ㆍ중 수교 20주년: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 발전방향'(국립외교원 중국연구센터), '한류, 아시아를 넘어 세계로'(서울과학종합대학원) 등이다.

'김만덕 정신에서 배우는 나눔과 봉사', '환태평양 평화공원 도시협의체 구성', '여성 거버넌스', 도시환경과 디자인을 통한 제주의 미래 비전' 등 4개의 주제로 제주도 특별기획세션이 진행된다.

현재 참가가 확정된 주요 국내 인사는 외교통상부ㆍ통일부ㆍ지식경제부ㆍ여성가족부 장관을 비롯해 한승수 전 총리, 이배용 국가브랜드위원장, 조순 전 경제부총리, 어윤대 KB금융그룹 회장 등이다.

국외 인사는 캐서린 스티븐슨 미 백악관 공공외교 차관, 성김 주한 미국대사, 콘스탄틴 브누코프 주한 러시아 대사, 쩐 쫑 또완 주한 베트남 대사, 람베르토 유럽안보협력기구 사무총장, 시에보앙 중국 전국정협위원, 폴 키팅 전 호주 총리, 아피시트 전 태국총리 등이다.

제주도는 참가자들의 편의를 위해 포럼이 열리는 요일을 종전 금〜일요일에서 목〜토요일로, 세션별 개최 시간도 70분에서 80분으로 조정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2.04.03)